“빈소년합창단 지휘는 원했던 일의 집합체”
“빈소년합창단 지휘는 원했던 일의 집합체”
  • 오규정 기자
  • 승인 2013.12.19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여성·동양인 지휘자 김보미씨, 내달 1월 내한 공연
 

[신아일보=오규정 기자] 지난 2012년 9월, ‘천상의 하모니’로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빈 소년 합창단이 520년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그것도 동양인을 지휘자로 맞아들였다.

화제의 주인공은 당시 빈 국립음대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던 한국인 유학생 김보미(36, 사진)씨.

김씨는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작곡가 하이든, 모차르트, 브루크너, 슈베르트의 이름을 딴 4개 팀으로 구성된 이 합창단에서 모차르트 팀의 상임 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지난 4~6월 모차르트 팀과 일본 전국 순회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데 이어 내년 1월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신년음악회를 시작으로 한국 무대를 밟는다.

이번 공연에는 2010년 합창단 최초의 한국인 단원으로 부르크너 팀에 입단한 조윤상(13) 군에 이어 두 번째 한국인 단원으로 올해 모차르트 팀에 입단한 정하준 군이 함께한다.

지난 17일 저녁 전화로 만난 김씨는 빈 소년 합창단 지휘자로서 한국 관객들과의 첫 만남을 앞두고 잔뜩 기대에 부푼 목소리였다.

그는 “일본 공연은 지휘자로서 첫 외국 공연이라 감회가 남달랐는데 이번 한국 공연은 관객이 한국인 지휘자에게 기대하고 바라는 것들이 분명히 더 있을 것”이라며 “그런 부분을 잘 채워 드리고 싶은 부담감도 있다”고 말했다.

“빈 소년 합창단이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문화사절단 역할을 하는 만큼 지휘자가 여성이고 동양인이면 눈에 더 띄는 것은 사실이죠. 그래서 남보다 2~3배 더 열심히 준비하고 무대에 오르려고 했어요.”

노력으로 부담감을 떨쳐내니 일은 더없이 즐거워졌다.

“빈 소년 합창단 지휘자는 아이들을 지도하면서 피아노 반주도 하고 노래도 부르고 지휘까지 하면서 공연 전반을 이끌어가야 해 종합적인 능력이 요구됩니다. 어린 시절 피아노치고 노래하고 사람들과 함께하는 것을 좋아했는데 지금 하는 일이 제가 좋아하고 하고 싶었던 모든 일의 집합체여서 정말 행복해요.”

30대 미혼 여성이 한창 엄마의 손길이 필요한 장난기 많은 개구쟁이 소년들을 이끌고 세계 곳곳을 누비며 공연하러 다니는 게 만만치 않을 것 같은데 마냥 좋단다.

아이들에게 엄마나 이모 같은 존재가 아닐까 했더니 “정말 그렇다. 가족의 정에 목말라하는 부분도 있어서 더 친해지려 하고 막내들도 품으로 더 끌어안으려 한다”며 “아이들과 친해지니 처음 왔을 때보다 분위기가 더 가족적으로 바뀌고 공연에서 호흡도 점점 잘 맞는다”고 소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