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주’대학생, ‘행복 전도사’되다
‘세계일주’대학생, ‘행복 전도사’되다
  • 문경림 기자
  • 승인 2013.12.1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대 김현석씨 아르바이트비 모아 26개국 여행
▲ 지난해 세계여행 중 베트남에서 현지 대학생들과 포즈를 취한 김씨.

[신아일보=문경림 기자] 김씨는 작년 10월 13일부터 지난 9월 16일까지 11개월 남짓 동남아·중동·유럽을 거쳐 남미·북미 지역까지 26개국을 혼자 여행했다.

여행비는 학교를 1년 쉬는 동안 카페 종업원과 과외수업 등 아르바이트를 해서 모은 2천만원으로 충당했다.

그가 세계 곳곳을 누비는 동안 마음 한구석에서는 ‘왜 우리는 이 사람들처럼 행복하지 않을까’라는 물음이 떠올랐다.

김씨가 이집트에서 만난 또래 친구는 행복한지를 묻자 너무나 당연하다는 듯 “그렇다”고 대답했다.

‘알라가 내게 건강한 몸을 줬고 이렇게 외국 친구와 얘기할 수 있는 상황도 줬다’는 게 그 이유였다.

브라질에서는 매일 밤낮 파티를 즐기는 사람들을 보면서 ‘현재를 즐겁게 사는 게 행복’이라고 생각했다.

두바이의 한 호텔에서는 자신이 1년간 아등바등 모은 2천만원이 단 이틀치 숙박비에 불과하다는 사실에 돈이 주는 행복의 허무함을 새삼느꼈다.

김씨는 “우리가 불행하다고 느끼는 이유는 남과 비교를 하기 때문”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다른 사람과 비교하는 대신 과거와 지금의 나를 비교한다면 행복해질 수 있다는 답을 여행지에서 만난 사람들에게서 얻었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씨는 누구나 운명처럼 대학 입시·취업·양육을 걱정하는 한국의 현실을 곱씹으며 각지에서 경험한 행복의 느낌을 페이스북에 담았다.

그의 글은 페이스북에서 순식간에 퍼졌고 누리꾼들은 열광했다. 그와 온라인으로 인연을 맺은 누리꾼은 2천800명이 넘는다.

요즘 그는 페이스북 친구들과 지역별 오프라인 모임을 하며 여행 경험을 나누고 있다. 지난 한 달여간 모임은 수원·인천·부산·대구·광주 등 8개 도시에서 열렸다.

대학생 뿐 아니라 ‘일탈’을 꿈꾸는 직장인들도 김씨의 ‘소박한 행복론’에 귀를 기울였다.

“인생에는 그 나이에만 할 수 있는 일이 있어요. 20대에는 평생 할 수 없을 것 같았던 세계여행을 했으니 이제 30대에만 할 수 있는 일을 알아보려고 해요. 제가 찾는 행복도 바로 여기에 있겠지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