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별들의 고향’ 작가 최인호 별세
‘별들의 고향’ 작가 최인호 별세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3.09.26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병 중에도 ‘천국에서 온 편지’ 등 집필활동
 

[신아일보=고아라 기자] 소설가 최인호씨<사진>가 향년 68세에 지병인 침샘암으로 25일 오후 세상을 떠났다. 최씨는 2008년 5월 침샘암이 발병, 수술을 받은 후 5년 간 투병생활을 해왔다.

1963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벽구멍으로’가 가작으로 입선, 1967년 단편 ‘견습환자’가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며 문단에 이름을 알렸다.

‘미개인’(1971) ‘타인의 방’(1971) 등 단편 위주 소설을 통해 도시화 과정이 지닌 문제점 등을 다루며 한국문단에 소설붐을 이끌었다. ‘별들의 고향’ ‘불새’ ‘고래사냥’ ‘겨울 나그네’ 등 신문연재 소설로도 각광받았다.

1987년 가톨릭에 귀의, ‘잃어버린 왕국’ ‘왕도의 비밀’ 등의 역사소설과 종교소설 등을 펴내며 영역을 확장했다.

왕성한 필력을 자랑하다 2010년 2월 1975년부터 34년6개월 동안 월간 ‘샘터’에 기고해온 소설 ‘가족’ 연재를 중단,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다 2011년 ‘낯익은 타인들의 도시’로 건재를 알렸다. 당시 “하느님께서 남은 인생을 더 허락해주신다면 나는 1987년 가톨릭에 귀의한 이후의 ‘제2기의 문학’에서 ‘제3기의 문학’으로, 이 작품을 시작으로 다시 출발하려 한다”며 의욕을 보이기도 했다.

투병 중에도 ‘최인호의 편지’ ‘천국에서 온 편지’ 등으로 집필활동을 이어왔다. 지난 2월 산문집 ‘최인호의 인생’을 펴내며 문학인생 50년을 정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