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마을 주민들 살뜰이 챙긴 공무원에 '주민 감사패'
섬마을 주민들 살뜰이 챙긴 공무원에 '주민 감사패'
  • 백경현 기자
  • 승인 2019.12.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화군)
(사진=강화군)

인천 강화군의 한 섬마을 주민들이 지난 23일 한 해를 마감하는 마을잔치에서 평소 자신들을 살뜰히 챙기던 공무원에게 주민 명의의 감사패를 전달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강화군 문화관광과에 근무하는 유선주 실무관으로, 지난 강화군 인사 때 교동면사무소에서 군청으로 자리를 옮겼다.

상을 전달한 교동면 난정1리 주민에 따르면 유 실무관은 주민들의 사소한 일이라도 직접 알아보고 처리해 주는 것은 물론 주민들과 마을 인근에 해바라기 정원을 조성해 관광자원화 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상을 받은 유 실무관은 “주민들이 주는 상이라 더 소중하고 기쁘다”면서 “특히 지난 여름 함께 땀 흘리며 가꾼 해바라기 정원이 관광지로 널리 알려지면서 주민들의 소득증대에도 기여한 것에 대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백경현 기자

khb58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