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세평] 전쟁과 외교는 마지노선에 서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신아세평] 전쟁과 외교는 마지노선에 서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 신아일보
  • 승인 2019.07.17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기태 한국정경문화연구원장
 

여름은 삼복의 한가운데 들었고 장마는 오르락내리락 한다. 복더위 속에 한국과 일본의 해 묶은 갈등이 옮겨 붙은 무역 분쟁이 점입가경이다.

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