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자수첩] 전 금감원장이 남긴 교훈
[기자수첩] 전 금감원장이 남긴 교훈
  • 우승민 기자
  • 승인 2018.03.14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월 재임.’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에게 붙은 불명예스런 숫자다. 그는 모피아도 군침 흘리는 금융권 최고 권위자에 올랐지만 결국 ‘채용비리’ 의혹이라는 비난 여론을 견디지 못하고 현직에서 물러났다. 183일 천하다. 또 채용비리 논란이 불거진지 불과 나흘 만에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