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4-23 14:44 (월)
[기자수첩] 한국당의 '김영철 반대'는 자기비판
[기자수첩] 한국당의 '김영철 반대'는 자기비판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2.2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위해 방남한 가운데, 이에 반발하는 자유한국당의 언동과 행태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

한국당은 김 부위원장의 방남에 반발하며 국회 밖으로 나가 "문재인정부의 김영철 방문 허가는 대한민국을 배신한 이적행위", "김영철을 긴급체포해 사살해야 한다" 등의 비판을 서슴치 않고 있다.

한국당은 김 부위원장이 천안함 폭침의 주범으로 지목됐다며 그를 반대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이 김 부위원장의 방남을 비판하는 것은 자기비판이나 마찬가지다.

김 부위원장은 2014년 남북군사당국회담 때도 북측 대표였다. 당시 그가 남측을 방문했을 때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은 그를 환영했다.

"남북 간 대화 시도가 이뤄지는 일련의 상황이 바람직하다. 남북 대화가 꾸준하게 이어지길 기대한다"는 논평까지 냈다.

그런데 정부가 바뀌었다고 해서 입장을 뒤집어버리는 것은 반대를 위한 반대로밖에 설명이 되지 않는다.

또한 김 부위원장이 천안함 사건 때 북한의 대남공작을 총괄하는 정찰총국장이었던 것은 사실이나 이 사건을 주도했다는 증거는 없다.

이명박 정부의 민군합동조사단도 천안함 사건을 누가 주도했는지 적시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확인되지 않은 '설'을 든다는 것은 책임있는 공당의 자세라고 할 수 없다.

특히 한국당의 논리대로라면 북한의 역대 지도자는 대한항공기 폭파범이거나 목함지뢰 도발범이다.

그렇다면 과거 2차례의 남북정상회담은 물론 박정희 정부의 '7·4공동성명', 노태우 정부의 '남북기본합의서'도 이적행위란 말인가.

보수 정권의 대북정책은 무조건 환영하고 진보 정권의 대북정책만 물어뜯기 바쁜 제1야당의 모습이라니.

불과 한 달전까지만 하더라도 전 세계가 걱정할만큼 한반도 정세는 불안했다.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드디어 대화의 물꼬가 트인 셈이다. 이에 전 세계가 주시하며 환호하고 있다.

한국당의 지금 행태는 어떻게든 정부 여당과 각을 세워 당파적 이득만 챙기면 그만이라는 이기주의나 다름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