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2-18 11:13 (일)
"받은 만큼 베풀 것"… 용두동 쭈꾸미 할머니
"받은 만큼 베풀 것"… 용두동 쭈꾸미 할머니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8.02.0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오른쪽)이 호남식당(나정순 할매 쭈꾸미) 나정순 할머니로부터 쌀 100포를 전달받고 있다.(사진=동대문구)
6일 오전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오른쪽)이 호남식당(나정순 할매 쭈꾸미) 나정순 할머니로부터 쌀 100포를 전달받고 있다.(사진=동대문구)

수년 동안 남몰래 쌀을 구청과 동 주민센터에 내려놓고 사라져 '얼굴없는 기부천사'로 알려졌던 용두동 쭈꾸미 할머니가 올해도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6일 서울 동대문구에 따르면 사연의 주인공인 나정순 할머니는 30여년 전부터 용두동에서 쭈꾸미 식당을 운영하면서 모은 돈으로 수년 간 이름 없이 기부를 해왔다.

올해에도 나 할머니는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동대문구청에 백미 20kg 100포를 기증했다.

기탁된 쌀은 용신동과 제기동에 각각 50포식 골고루 나눠져 생활이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사용될 예정이다.

나 할머니는 “살기 어렵던 시절 가게를 찾아 주신 손님들 덕분에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며 “받은 도움을 모두 베푸는 날까지 주변에 베풀며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