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女양궁, 올림픽 6연패 위업
한국 女양궁, 올림픽 6연패 위업
  • 신아일보
  • 승인 2008.08.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여자양궁이 올림픽 6연패를 달성했다.

박성현(25, 전북도청), 윤옥희(23, 예천군청), 주현정(26, 현대모비스)의 황금 트리오로 구성된 한국여자 양궁대표팀은 10일 베이징올림픽공원 양궁장에서 벌어진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홈팀 중국을 224-215로 꺾고 금메달 획득과 함께 올림픽 6연속 우승에 성공했다.

한국은 주현정-윤옥희-박성현 순으로, 중국은 장 쥐안쥐안-궈단-천링 순으로 활시위를 당겼다.

1엔드에서 한국은 박성현이 골드(10점)를 쏘는 등 주현정, 윤옥희도 안정되고 고른 슈팅을 선보인 반면 중국은 천링이 2개의 골드를 기록했지만 궈단이 7점과 8점을 쏴 최강 한국에 빈 틈을 허용했다.

1엔드에서 한국은 54-52로 앞섰다.

한국은 2엔드에서 변함없는 모습으로 중국에 압박을 가해 111-106으로 앞섰고 3엔드 첫 발에서 주현정, 윤옥희가 나란히 골드를 쏘며 중국의 기세를 완전히 눌렀다.

한국은 3엔드에서도 골드 3개를 기록, 167점을 올리며 159점을 기록한 중국에 8점차로 앞서 일찌감치 승리를 확실시했다.

중국 관중들의 이성을 잃은 듯한 야유가 더욱 심해진 마지막 4엔드에서 한국은 골드 3개를 쏘며 여유있게 중국을 따돌렸다.

한국은 준결승에서 프랑스에 213-184로 승리를 거뒀고 앞서 벌어진 8강전에서는 이탈리아에 231-217로 승리했다.

이탈리아와의 8강전에서 기록한 231점은 한국이 세운 세계신기록이다.

한편, 프랑스는 영국을 203–201, 2점차로 제압하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