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마을이 확 달라졌어요”
“우리 마을이 확 달라졌어요”
  • 신아일보
  • 승인 2008.04.0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주시, 자원순환형 무공해 생태마을 5곳 조성 효과
“주민공동체정신 함양·쓰레기 분리수거등 내실 기대”

나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자원순환형 무공해 생태마을 조성사업이 외형적인 마을환경 변화는 물론 주민의 공동체정신 함양과 쓰레기 분리수거 정착 등 새로운 변화의 바람을 예고하고 있다.
3일 나주시에 따르면 동강면 봉추마을 등 5개 마을을 지난해 친환경 생태마을 조성 1단계 시범사업지역으로 선정해 추진한 결과 많은 분야에서 주민들의 환경기초의식 향상 등으로 나타나 정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하향식 획일적인 사업이 아니라 한달여의 공모를 거친 상향식 사업으로 재활용품 분리대, 퇴비사, 공터 가꾸기 등 마을 주민 스스로가 필요한 사업과 실천운동을 선정, 마을 지도자를 중심으로 주민의 공동작업으로 추진하면서 어느 사업보다 내실 있게 진행되고 있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마을당 2천여만원의 지원금에다 마을 기금을 추가 투입하는 방식으로 △음식물 찌꺼기 안버리기 △화학비료 농약 덜 쓰고, 친환경 농자재 사용하기 △쓰레기 분리수거 △영농폐자재 수거 △자원재활용 등 손쉽게 실천할 수 있는 환경운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토록하고 있다.
시는 생태마을 조성사업 과정을 평가하여 우수마을에 상사업비를 추가로 지원하는 등 이 사업을 지속적으로 늘려 나주를 명실상부한 ‘생명의 땅’으로 가꾸어 나갈 계획이다.
나주 들노래 전수마을로 널리 알려진 동강면 봉추마을 서관석 이장은 “마을 주민과 출향인사가 마을에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마을 입구에 시범마을 지정 표지판을 설치하고, 아름다운 마을전경을 담은 명함, 농산물 포장제 등을 제작 활용함으로써 친환경 농산물의 판로개척은 물론 도농교류의 확대로 생태마을조성이 주민소득과 직결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주/김승남기자 sm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