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금리우려 속 코스피 1960선 회복
美금리우려 속 코스피 1960선 회복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9.10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맙다 여섯 마녀"… 코스닥지수도 1%대 상승
▲ 10일 오후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외환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연합뉴스

미국의 금리 인상이 늦춰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꺾이면서 주요국 증시가 약세를 나타냈지만 코스피는 10일 첫 '여섯 마녀의 날'을 맞아 강한 프로그램 매수세 덕분에 196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7.91포인트(1.44%) 급등한 1962.11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날보다 15.78포인트(0.82%) 하락한 1,918.42로 시작했지만 오후 들어 금융투자사를 중심으로 한 기관 매수세가 강해지면서 상승세로 돌아섰다.

특히, 주요국보다 지수 하락 폭이 최근 과도했다는 인식 속에서 기관의 저가 매수세가 유입된데다 이른바 '여섯 마녀의 날'을 맞아 프로그램 매수가 강하게 들어오면서 장 막판에는 급등세를 보였다.

여섯 마녀의 날은 주가지수선물·옵션·개별주식선물·옵션 등 4개의 선물과 옵션 동시 만기일을 의미하는 종전 '네 마녀의 날'(쿼드러플 위칭데이)에 지난 7월 도입된 미니 코스피200선물·옵션 만기까지 겹친 것을 지칭하는 용어다.

그러나 미국의 7월 채용 공고가 정부 집계 이래 최대치인 575만명을 기록, 9월 기준금리 인상 기대감이 훌쩍 커지자 간밤 뉴욕 증시는 급락했고 이날 일본과 중국, 홍콩 증시도 하락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306억원어치를 내다 팔아 역대 2번째로 긴 26일 연속 순매도 행진을 이어갔다. 개인도 3798억원어치를 순매도한 가운데 기관만 5901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기관은 지난달 12일 이후 총 4조4523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면서 외국인의 매도에 맞서 코스피 지수 방어에 나서고 있다.

'여섯 마녀의 날'을 맞아 이날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 거래와 비차익 거래 모두 매수 우위를 보여 전체적으로는 5165억원의 순매수를 나타냈다.

이날 프로그램 매매 순매수액은 작년 11월25일(6262억원) 이후 최대 규모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만 0.83% 하락했고 건설업(3.54%), 전기가스업(3.53%), 기계(3.15%), 섬유의복(3.04%), 유통업(2.96%), 보험(2.87%), 의료정밀(2.86%), 은행(2.84%), 비금속광물(2.28%), 화학(2.12%), 운수창고(2.02%) 등 대부분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경쟁사 애플이 신제품인 아이폰6s를 내놓은 가운데 치열한 경합을 벌여야 할 삼성전자가 1.13% 하락했다.

그러나 한국전력(3.36%), 제일모직(3.03%), 아모레퍼시픽(3.03%), 삼성에스디에스(2.37%), 신한지주(2.23%), 삼성생명(1.77%), SK(1.60%), 기아차(1.39%) 등은 상승했다.

미래에셋증권은 대규모 유상증자 소식에 17.56% 급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7.62포인트(1.15%) 오른 668.29로 마감, 역시 이틀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코스닥지수는 5.54포인트(0.84%) 내린 655.13으로 개장했지만 오후 들어 상승세로 돌아섰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10억원어치, 4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면서 지수 상승을 주도했고 개인은 83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53개 종목의 거래가 체결됐고 거래 대금은 14억5000만원 수준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5원 오른 1194.4원으로 마감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