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손상화폐 1조7천억 폐기… 불에 탄 돈 5억
한은, 손상화폐 1조7천억 폐기… 불에 탄 돈 5억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5.07.1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억2400만장 폐기… 일반인 교환 요청 금액 15억8천만원

▲ 훼손된 지폐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수명을 다하거나 화재, 오염으로 훼손돼 한국은행이 폐기한 화폐가 1조7000여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한국은행이 공개한 '2015년 상반기 중 손상화폐 폐기 및 교환규모'에 따르면 상반기 한은이 폐기한 손상화폐는 1조7341억원으로 작년 하반기보다 1114억원(6.8%) 늘었다.

지폐나 동전이 시중에 오랜기간 유통되다 보면 재사용이 어려울 정도로 훼손되는 경우가 생기게 됐다.

한은은 이를 손상화폐로 분류해 폐기처분하고 새 화폐를 대신 발행한다.

상반기에는 총 3억2400만장이 손상화폐로 분류돼 폐기됐다.

종류별로는 1000원권이 1억5000만장(46.9%), 1만원권이 1억4000만장(45.1%), 오만원권은 100만여장(0.4%)으로 집계됐다.

화폐발행량이 매년 늘어나기 때문에 손상화폐 폐기량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일반인이 한은 화폐교환 창구에 직접 손상화폐를 들고 방문해 교환을 요청한 금액도 15억8000만원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보다 3억원(23.9%) 늘어난 수치로, 지폐의 손상 원인으로는 불에 탄 경우가 4억8000만원(599건)으로 가장 많았다.

화재 피해 현장에서 불에 타다 남은 지폐를 발견해 가져오는 사례도 있었지만, 젖은 돈을 말리기 위해 전자레인지에 지폐를 넣었다가 불이 붙어 교환을 요청한 사례도 많았다.

습기나 장판밑 눌림으로 지폐가 훼손된 경우도 1억8000만원(904건)으로 많았다.

한은이 상반기 중 폐기한 손상화폐를 모두 새 화폐로 대체할 경우 들어가는 화폐 제조비는 29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하반기보다는 4억원 줄어든 규모다.

한편, 훼손된 지폐는 원래 크기와 비교해 남은 면적이 4분의 3 이상이면 액면금액 전액을, 4분의 3 미만∼5분의 2 이상이면 반액으로 교환이 가능하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