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5.4% "'비매너 지원자' 무조건 탈락"
기업 55.4% "'비매너 지원자' 무조건 탈락"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5.05.19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접시 지각·회사 기본 정보도 모르는 지원자 등

기업의 절반 이상은 채용시 면접에서 기본을 지키지 못하는 지원자는 무조건 탈락시킨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9일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592개사를 대상으로 면접 비매너 지원자 평가 방식을 설문한 결과 따르면, 응답기업 55.4%는 '무조건 탈락시킨다'고 답했다.

42.2%는 '감점 처리한다'고 답해 대다수 기업에서 비매너 지원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이익의 이유로는 '사회생활의 기본이 안 돼 있어서'(60.4%·복수응답), '인성을 중요하게 평가해서'(57.1%), '입사 후 문제를 일으킬 소지가 있어서'(48.8%), '회사의 인재상과 맞지 않아서'(32.7%), '사람을 상대하는 업무라서'(23.7%) 등을 들었다.

비매너의 유형으로는 '면접시간 지각'(61.8%·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회사에 대한 기본 정보도 모르는 지원자'(52.1%), '연봉 등 조건만 따지는 지원자'(44.3%), '면접에 부적합한 옷차림'(42.4%), '지원서 내용도 모르는 무성의한 태도'(42%) 순으로 조사됐다.

면접 응시자 4명 중 1명(25%)은 이 같은 비매너 지원자로 평가받고 있었다.

반대로 매너 있는 지원자의 유형으로는 '회사에 대한 애정이 돋보이는 지원자'(26.4%), '당당하게 소신을 드러내는 지원자'(20.4%), '밝은 표정의 지원자'(20.3%), '인사성이 바른 지원자'(8.1%) 등이 꼽혔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