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상승 따라 6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오른다
국제유가 상승 따라 6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오른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5.05.1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주노선은 4만원, 유럽·아프리카·대양주·중동 노선 3만원대

▲ 인천국제공항이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으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유가 상승으로 다음달 국제선 항공원의 유류할증료가 인상된다.

18일 항공업게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선 유류할증료가 이달 2단계에서 다음달 4단계로 올라간다.

이에 따라 미주노선은 4만원대, 유럽·아프리카·대양주·중동 노선은 3만원대가 된다.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항공유의 갤런당 평균값이 150센트 이상 160센트 미만이면 1단계, 이후 10센트마다 1단계씩 높아지는 시스템이며, 갤런당 평균값은 3월16일∼4월15일 163.63센트에서 4월16일∼5월15일 182.27센트로 올랐다.

미주 노선 유류할증료(이하 편도·발권일 기준)는 5월 15달러에서 6월 37달러로 오른다.

유럽·아프리카 노선은 15달러에서 36달러, 중동·대양주 노선은 14달러에서 30달러, 서남아시아·중앙아시아 노선은 7달러에서 17달러, 동남아 6달러에서 14달러, 중국·동북아 5달러에서 11달러, 일본·중국 산둥성은 3달러에서 6달러로 각각 조정된다.

6월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이번달과 마찬가지로 3300원이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