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팔달산 토막시신' 현장 수색 경찰력 두배 늘려
'수원 팔달산 토막시신' 현장 수색 경찰력 두배 늘려
  • 임순만 기자
  • 승인 2014.12.0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동대 4개 중대 등 400여 명 투입해 수색 중…특이점 발견 못해

▲ 토막난 시신 일부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된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팔달산 등산로 일대에서 5일 오전 경찰 병력들이 추가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기 수원시 팔달산 등산로에서 발견된 토막시신 사건 수사와 관련, 경찰이 팔달산 일대에 대한 수색 작업을 재개했다.

수원 서부경찰서는 6일 오전 9시30분경부터 전날보다 두 배 많은 기동대 4개 중대 등 400여 명을 투입해 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기동대 2개 중대 등 200여 명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인 경찰은 특이점은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은 이미 확보한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10개 외에 팔달산 인근의 CCTV를 추가로 분석해 용의자에 대한 단서를 잡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1시경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뒤편 팔달산 등산로에서 등산객 임모(46)씨가 검은색 비닐봉지 안에 신체 일부(상반신)가 담겨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전날 국과수 부검결과 내부에 콩팥을 제외한 심장이나 간 등의 다른 장기는 없는 상태였으며, 정확한 성별이나 연령 등은 파악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신아일보=수원/임순만 기자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