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공사계약 무리수 악재돼 ‘부메랑’
진안, 공사계약 무리수 악재돼 ‘부메랑’
  • 진안/송정섭 기자
  • 승인 2013.04.07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착 의혹등 무성한 소문… 공사계약 이권개입으로 얼룩
진안군이 수해 복구공사 발주와 관련 군청 및 유착 의혹 업체 등 10여 군데 압수수색 과 수사에 이어 주민도 비슷한 사안으로 사법기관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져 결과가 주목된다.

지난달 11일 전북지방경찰청 수사2계는 진안군청 소속 A계장의 사무실과 전북지역 건설업체 6곳 등 10여곳에 대해 통장과 공사계약서, 회계장부 등을 압수하고 군이 발주한 수해복구공사 과정에서 공무원과 건설업체간 유착 의혹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은 진안군이 지난 2011년과 2012년 발주한 수해복구공사와 관련, 건설업체와 공무원간 금품거래의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고 2011년과 2012년 공사가 여러 건이 발주됐다”며 “이번 수사가 공사 1건에 국한돼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안에 거주하는 A씨는 “피고발인 J씨가 지난 2006년 제4대지방자치단체장 선거가 한창인 5월경 폐기물처리 사업자 L씨의 부탁으로 당선 유력 후보였던 S씨에게 현금4000만원을 2회에 나눠 1차는 S씨의 자동차에 넣어주었고, 2차는 진안읍 군상리 J다방에서 건네주는 등 2000만원씩 2차례 걸쳐 현금을 건네준 사실이 있음을 밝혔다”고 말했다.

A씨는 또 “진안군이 발주한 상당 규모의 관련공사가 타 업체와 계약된 후 돈이 제대로 전해지지 않아서 생긴 일 아니냐며 J씨에게 법정이자를 포함 5000만원이 상위한 금액을 변제하라는 내용증명을 보내왔었고, 공사를 따기 위해 준 돈인데 중간에 배달사고인 것으로 간주 사법기관에 사업자 L씨가 J씨를 고발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A씨는 “J씨가 사법기관의 출두요구를 받고 S씨를 만나 전후 사정을 전하고 방안 제시를 요구했으나 ‘기억이 없는 일이니 알아서 대처하라’고 모르쇠로 일축해버렸다”며 “전화를 걸어 돈 주인 L씨와 직접통화가 이뤄졌을 때는 ‘고맙다 은혜는 잊지 않겠다’고 말하고도 기억이 없다는 이중적인 S씨의 처세에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며 “조사과정에서는 정치자금이 아닌 사업 관련 돈이고 건네줄 때 현황을 낫낫이 밝혔다”고 J씨의 말을 전했다.

한편 A씨는 “사업자 L씨는 중간에서 심부름을 담당했던 J씨를 사법기관에 고발함으로서 진실을 밝히고 싶었고, 공사라도 따보겠다는 일념으로 수 년전부터 투자했던 막대한 금액에 대한 대가와 사회지도층이라고 자처하는 S씨의 배신행위에 대해 무슨 방법으로 든 응징이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현재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에서 조사 중인 압수수색과 관련 A씨는 “공사계약 문제와 공사계약을 노리고 사업자가 무리수를 둔 J씨 고소사건 등은 진안군이 잘못한 행정집행에서 노출된 문제 중 빙산의 일각으로 알려지고 있다”며“사법기관의 발 빠른 수사와 결과가 나와야 지역사회에서 무성한 갖가지 루머와 유언비어를 잠재울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