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 싱가포르 주택개발청 등 정부 기관 방문
청도군, 싱가포르 주택개발청 등 정부 기관 방문
  • 김진욱 기자
  • 승인 2024.05.2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공적인 혁신 거점 마련을 위한 조성 방안 논의
(사진=청도군)
(사진=청도군)

김하수 청도군수가 지난 21일부터 저출산·인구유출 가속화에 따른 지방소멸위기에 대응하고 민선8기 공약사항으로 추진 중인 ‘성장하는 상생의 균형청도 발전’을 위해 싱가포르 한국상공회의소와 주택개발청 등을 방문했다.

싱가포르는 공공주도 주택 공급으로 21세 이상 기혼 혹은 35세 이상 미혼 국민이라면 누구나 공공주택을 분양받을 기회가 보장되며, 2022년 기준 싱가포르인 77.9%가 공공주택에 거주하고 있다고 한다.

이번 싱가포르 방문에는 청도군과 함께 지난 1월 양질의 공공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지역 맞춤형 매입 임대주택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는 경상북도개발공사와 청도군 소통협력공간 조성사업을 통해 지역혁신 활동을 지원하게 될 청도혁신센터 관계자가 동행하여 더욱 중요한 의미를 가질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이번 싱가포르 정부 기관 방문으로 ▲주택개발청의 싱가포르 주택유형과 커뮤니티 설계 원칙 ▲경제개발청의 국제비즈니스 허브인 싱가포르 산업 발전 전략 ▲도시재개발청의 싱가포르 도시 계획과 공간 재생 및 보존의 실제 사례 ▲블록71의 현지 스타트업과 소통하며 그들의 경험·도전·성공 사례를 청취하고 질의·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를 통해 청도군은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인 ‘소통협력공간 조성사업’을 통해 現보건소를 활용, 다양한 참여자들이 어우러져 지역문제를 발굴하고 해결하는 지역사회혁신 거점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주거·문화·복지 등이 복합된 주거단지를 조성하는 7개 다부처 기관 공모사업인 ‘지역활력타운 조성사업’과 지역 주거 문제를 책임질 ‘매입형 공공 임대주택 사업’ 등 다양한 현안 사업들과도 접목할 계획이다.

김하수 청도군수는 “싱가포르의 도시 발전은 혁신적인 기술과 체계적인 도시 계획이 조화를 이루면서 이뤄지고 있다”라며 “상생하는 균형 청도 발전을 위해 싱가포르의 도시계획 방향을 반영하여, 청도의 주택난, 지역불균형 등 현안 지역문제 해결책을 모색하고, 관계인구·생활인구 유입책을 마련함으로써 지방소멸위기를 극복 해내겠다”라고 말했다.

gwkim@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