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증원 원점 재검토 비현실적… 먼저 복귀의사 밝혀야"
정부 "증원 원점 재검토 비현실적… 먼저 복귀의사 밝혀야"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4.05.2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전공의들이 먼저 복귀 의사를 밝혀야 문제 해결방안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이탈 전공의들에게 "소모적인 갈등과 집단행동을 멈추고 조건 없이 대화의 자리로 나와달라"며 "정부는 형식과 논제에 구애 없이 언제든지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공의 여러분들이 복귀 의사를 밝히지 않는 상황에서는 문제 해결방안을 논의할 수 없다"며 "복귀를 희망하는 전공의들의 불이익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필요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차관은 '증원 정책을 중지하고 재논의해야 전공의 다수가 돌아간다'는 내용의 전공의 인터뷰 기사를 언급하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의대증원 원점 재검토' 같은 비현실적인 조건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환자를 생각할 때 마음이 무겁다면 한시라도 빨리 복귀하기 바란다"며 "그것이 환자와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23일부터 4주간 군의관 120명을 신규 배치하기로 결정했다.

중증·응급 환자 수술을 담당하는 수도권 주요 상급종합병원에 66명을 투입하고, 권역응급의료센터에 30명, 지역별 주요 종합병원·공공의료기관에 24명을 배치한다.

이에 따라 군의관과 공중보건의 등 547명이 현장에서 근무하게 된다.

swhan@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