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면 '탄소중립포인트' 지급
자전거 타면 '탄소중립포인트' 지급
  • 천동환 기자
  • 승인 2024.04.1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일부 지자체 시범 사업 후 2026년 확대 추진
자전거 이용자가 경기도 부천시 경인로를 주행하고 있다(촬영 2022.5.6.). (사진=천동환 기자)
자전거 이용자가 경기도 부천시 경인로를 주행하고 있다(촬영 2022.5.6.). (사진=천동환 기자)

대통령 직속 2050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이하 탄녹위)와 환경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는 서울시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정책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 이규진 탄녹위 수송전문위원장(아주대학교 교수)은 탄녹위와 관계 부처가 공동 수립한 '자전거 이용 활성화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자전거 이용에 따른 탄소 감축 혜택인 '탄소중립포인트'와 탄소배출권 외부 사업 활성화 등을 포함한다. 탄소중립포인트는 자전거를 이용한 개인에게 환경부가 지급한다. 공공자전거 이용 실적에 따라 포인트를 지급하는 시범 사업을 내년에 일부 지방자치단체와 시행하고 2026년부터 확대 추진한다.

탄소배출권 외부 사업은 공공자전거 사업을 추진하는 지자체와 민간 공유자전거 사업자가 탄소 감축량을 인정받을 수 있게 하는 제도다. 국토부가 관련 지침을 만들고 전문기관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지자체가 운영하는 공공자전거 대여소 위치와 대여 가능 대수 등 관련 정보를 통합해 민간에 제공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행안부는 전국 자전거도로에 대한 안전 점검과 시설 개선, 화물용 전기자전거 도입을 위한 규제 개선을 추진하고 자전거 모범도시를 육성하기로 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카카오모빌리티와 티맵모빌리티, 라이트브라더스 등 민간 기업도 참석했다.   민간 업계는 자전거를 이용한 최적 이동 경로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탄소 감축량 산정과 크레딧 거래를 위한 디지털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김상협 탄녹위원장은 "무탄소 이동 수단인 자전거가 우리의 일상생활에 파고들어 근거리 차량 이용을 대체하고 교통 분야 탄소중립의 핵심 수단으로 자리 잡길 기대한다"며 "오늘 제기된 여러 의견들을 토대로 자전거 이용 확대를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cdh4508@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