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건설 기준 디지털화' 성과 점검…설계 오류 방지 효율↑
국토부, '건설 기준 디지털화' 성과 점검…설계 오류 방지 효율↑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3.12.1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근 등 부족하면 컴퓨터가 '부적합' 판정
서울시 중구 한 건설 현장. (사진=신아일보DB)

국토부가 건설공사 설계 오류 방지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해 건설 기준 디지털화를 추진 중이다.  건설 기준에서 요구하는 철근량을 컴퓨터가 판단하고 부족하면 부적합 판정을 내린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서울시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건설 기준 디지털화 사업' 성과 발표회를 한다고 밝혔다.

발표회에선 산·학·연 전문가와 설계·시공 실무자 100여 명이 건설 기준 디지털화 사업에 대한 올해 성과를 발표하고 관련 전문가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건설 기준 디지털화는 △시설물별 설계·시공 절차도에 관련 건설 기준을 연계하는 '기준 지도 제작' △기준 지도를 기반으로 BIM(건설정보모델링) 환경에서 사용자가 절차·부재별 건설 기준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라이브러리 구축' △라이브러리 내 정보를 컴퓨터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 변환하는 '온톨로지(사물 간 관계 및 개념을 컴퓨터가 처리할 수 있는 형태로 표현) 작업' 등 단계를 거쳐 완성된다.

예를 들어 기둥과 벽체 등 특정 부재의 철근량 적정 여부 검토 시 건설 기준에서 요구하는 철근량에 적합한지 여부를 컴퓨터가 판단하고 양이 부족하면 '부적합' 판정을 내려 설계 오류를 방지한다.

국토부는 그간 설계·시공 실무자들이 도면을 작성하고 검토할 때 관련 건설 기준을 일일이 확인해야 했지만 건설 기준 디지털화를 마치면 건설 기준 적합 여부를 자동으로 판단할 수 있게 돼 업무 효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김태오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건설 기준 디지털화로 BIM 활성화와 설계 오류 자동 검토로 인한 실무자의 업무 효율성 향상이 기대된다"며 "교량·건축 분야를 필두로 2026년까지 주요 분야 건설 기준의 디지털화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eojk052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