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野, 국회 정쟁 도가니로… '이상민 해임' 공갈·협박인가"
정진석 "野, 국회 정쟁 도가니로… '이상민 해임' 공갈·협박인가"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11.30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가파식 자기모순 정치"
"사법 리스크 피하려는 것"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석기 사무총장이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주재 비공개 긴급 중진의원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석기 사무총장이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주재 비공개 긴급 중진의원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더불어민주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 건의 추진에 대해 "국회를 계속 정쟁의 도가니로 몰아가서야 되겠나"라고 비판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건 무슨 공갈·협박도 아니고"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국정조사 계획서에는 행안부 장관이 조사 대상으로 명시돼 있다. 조사 대상인 장관을 조사 개시도 하기 전에 해임하겠다는 것"이라면서 "막가파식 자기모순 정치"라고 날 세웠다.

그러면서 "왜 '갑툭튀(갑자기 툭 튀어나옴)' 뜬금없는 해임 건의이며 탄핵이며 들고나오는 건가. 민주당도 설명 못하고 있다"며 "자기 당의 사법 리스크를 피하겠다는 건가, 그렇게밖에 해석이 안 된다"고 꼬집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