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솔루스첨단소재 '전지박 공장' 건설 금융지원
한국씨티은행, 솔루스첨단소재 '전지박 공장' 건설 금융지원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2.11.2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독 주관사로 신디케이트 금융 제공…전기차 배터리 소재 분야 해외진출 지원
(사진=한국씨티은행)
(사진=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25일 솔루스첨단소재의 북미지역 전지박(이차전지용 동박)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캐나다 현지 자회사인 볼타 에너지 솔루션 캐나다와 대주단 금융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한국씨티은행은 단독주관사로서 한국무역보험공사 해외사업금융보험과 캐나다 수출개발공사와 함께 총액 2억달러 규모의 신디케이트 금융을 지원했다.

신디케이트 금융은 다수의 금융기관이 차관단을 구성해 융자해주는 중단기 대출을 말한다.

이번 금융지원은 한국씨티은행이 솔루스첨단소재 헝가리 전지박 공장 건설투자에 이은 두 번째 지원이다. 한국과 캐나다 양국 수출신용기관의 공동 지원을 받아 성사됐다.

이번 계약을 통해 건설될 공장은 북미지역의 첫 전지박 공장이다. 캐나다 퀘벡주에 위치한 12만9700제곱미터(㎡) 규모 부지에서 2024년 하반기부터 연간 전기차 약 54만대에 활용할 수 있는 규모의 전지박을 양산 예정이다.

이번 금융지원으로 솔루스첨단소재는 북미 진출을 앞두고 있는 국내 배터리·전기차 기업에게 안정적으로 소재·부품을 공급하며 북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인플레이션감축법(IRA)으로 베터리에 북미지역에서 생산된 부품을 일정 비율 이상 사용하지 않으면 전기차 보조금 대상에서 배제되는 상황에서, 국내 배터리.전기차 기업들의 발 빠른 해외 생산시설 구축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이번 계약은 한국과 캐나다 양국 수출신용기관의 공동지원으로 이루어지며 양국 간 공급망 협력 및 공조에 한층 기여하는 기회가 댔다.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은 “이번 계약은 한국씨티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가 함께 지난해 2월 맺은 ‘한국 기업의 수출 및 해외진출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이루어 낸 성과”라며 “씨티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더 많은 국내 기업들이 해외 시장에 진출해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