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CPHI 2022' 참가…글로벌 수주 박차
삼성바이오 'CPHI 2022' 참가…글로벌 수주 박차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10.3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시장 메인, 대규모 부스 설치…슬로건은 '액설러레이팅 엑설런트'
글로벌 바이오 리딩 기업 도약 의지…독점 네트워킹 세션 주최
CPHI에 설치된 삼성바이오로직스 부스[이미지=삼성바이오로직스]
CPHI에 설치된 삼성바이오로직스 부스[이미지=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세계 최대 바이오제약 컨퍼런스 ‘CPHI Worldwide 2022’에 참가한다고 31일 밝혔다.

CPHI는 매년 유럽의 주요 국가에서 돌아가며 개최하는 글로벌 바이오제약 업계 최대 행사다. 올해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현지시간으로 11월1일부터 3일까지 총 3일간 진행된다. 행사 기간 동안 전 세계 170개국에서 총 2500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하고 4만명 이상이 전시장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0년 행사를 제외하고 2018년부터 매년 단독 부스를 마련해 참석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전시장 메인 위치에 대규모 부스(238㎡, 72평)를 설치하고 다양한 콘텐츠와 이벤트를 통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비즈니스 네트워킹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새로운 슬로건 ‘액셀러레이팅 엑설런스(Accelerating Excellence)’을 공개하며 글로벌 고객 수주에 적극 나선다. ‘액셀러레이팅 엑설런스’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압도적 속도와 품질경쟁력을 표현한 것으로 사업진출 10년 만에 달성한 생산능력 1위 기업을 넘어 글로벌 바이오 리딩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부스 내 벽면에는 회사의 혁신과 성과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대형 패널을 설치하고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제공해 CDMO(위탁개발생산) 사업에 대한 경쟁력을 부각했다. 착공 후 23개월 만에 가동에 돌입하며 건설기간을 혁신적으로 단축한 4공장과 신규 이중항체플랫폼 ‘S-DUAL(에스-듀얼)’과 신약후보발굴플랫폼 ‘DEVELOPICK(디벨로픽)’은 월 그래픽(Wall Graphic)에서 설명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방문자를 대상으로 브로셔와 영상이 담긴 태블릿을 제공해 서비스에 대한 이해도를 높인다. 또 디지털 설문조사를 진행해 업계 수요와 트렌드 조사에도 힘을 쏟을 예정이다.

부스 한 켠에는 미팅 키오스크를 마련, 파트너십 논의를 위해 부스를 찾는 방문자에게 VIP 전담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전시회 기간 동안 주요 행사의 후원 기업으로 참가하는 등 바이오제약 업계의 주요 인사들과 적극 교류할 계획이다.

전시장 곳곳에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배너를 설치해 글로벌 바이오 제약 업계·유럽 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데 집중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행사 첫날인 1일 익스클루시브 네트워킹 세션(Exclusive Networking Session)’을 단독 주최한다. 올해 CPHI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이 행사는 전시장 내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서 호스트가 직접 선정한 인원을 대상으로 오찬을 제공하고 긴밀한 네트워킹을 하는 이벤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곳에서 4공장 경쟁력을 홍보하고 글로벌 수주를 위한 비즈니스 파트너십 논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같은 날 케빈 샤프 글로벌영업센터 팀장은 스피킹 세션을 통해 ‘What are the key considerations in choosing the right CDMO partner?’를 주제로 CDMO 기업 선정에 중요한 점들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경쟁력에 대해 발표한다.

행사 둘째 날에는 제임스 최 글로벌정보마케팅센터장이 ‘Samsung Biologics’commitment to ESG as a first leader among CDMO’를 주제로 지속가능기업 도약을 위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전략과 기후변화 대응에 대해 소개한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