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수두백신 '배리셀라' 유용성 발표
GC녹십자, 수두백신 '배리셀라' 유용성 발표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10.31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소아감염학회' 스폰서 참여…연내 PQ 인증 취득 목표
GC녹십자 CI
GC녹십자 CI

GC녹십자는 지난 26~28일 양일간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0회 아시아 소아감염학회(ACPID 2022)’에 스폰서로 참여해 수두 백신 ‘배리셀라주’와 국내 수두 백신 유용성을 발표했다고 31일 밝혔다.

최봉규 GC녹십자 데이터사이언스 상무는 국가필수예방접종(NIP)도입 이후 국내 발생율 추이와 MAV/06균주를 사용한 ‘배리셀라주’의 효과를 소개했다.

최봉규 상무는 “국내 수두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는 일부 연구결과는 수두 발생 환자수가 상당히 적게 보고된 질병청 신고자료를 근거로 한 것으로 심평원 자료를 기반으로 조사한 최근 논문은 국내 합병증 동반 수두 발병률이 지난 2020년 10만명당 11명 수준으로 집계됐다”며 “10년전과 비교해 92% 감소된 수치로 수두백신 국가필수예방접종(NIP)의 긍정적인 효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에 따르면, Oka 균주를 사용한 수두 백신과 MAV/06 균주를 사용한 수두 백신의 면역원성이 각각 99%와 98%, 항체반응양성율이 각각 63~71%와 71~74%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특히 최봉규 상무는 “수두 백신 2차 접종이 1차 접종보다 예방율이 높고 대부분 선진국에서는 수두 백신 2회 접종을 국가에서 지원해주고 있다”며 “수두 백신 2차 접종이 NIP에 포함되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강현미 서울성모병원 교수는 수두백신 임상 결과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강현미 교수는 “조혈모세포이식을 받은 면역저하 소아환자 223명에게 수두박스와 배리셀라주를 접종했을 때 각각 면역원성이 92.7%, 100%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GC녹십자는 세계에서 두 번째,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한 수두백신 ‘수두박스’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배리셀라주’를 지난 2020년에 출시했다.

GC녹십자는 국내 수두백신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GC녹십자는 ‘배리셀라주’의 국제 조달시장 진입을 위한 세계보건기구(WHO) 사전적격성평가(PQ) 인증을 연내 취득할 계획이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