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알림타' 권리 확보로 항암 경쟁력 강화
보령 '알림타' 권리 확보로 항암 경쟁력 강화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10.26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릴리와 자산 양수·양도 계약 체결…첫 해 매출 230억 목표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 면역항암제 병용…치료옵션 제공"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알림타'[이미지=보령]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알림타'[이미지=보령]

보령은 미국 글로벌 제약사인 일라이 릴리와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알림타(성분 페메트렉시드)’에 대한 자산 양수·양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보령은 릴리로부터 알림타에 대한 한국 내 판권·허가권 등 일체의 권리를 인수하게 된다.

릴리의 오리지널 제품인 알림타는 비소세포폐암 치료 패러다임의 전환을 가져온 치료제로 꼽힌다.

알림타는 지난 2004년 악성 흉막 중피종의 첫 치료제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았으며 대표적인 비소세포폐암의 1차 치료제이자 첫 유지요법 치료제다. 국내에는 2006년에 도입돼 조직학적 유형에 따른 맞춤치료를 가능하게 했다.

알림타는 세포 독성 항암제가 가진 부작용과 독성을 유의하게 줄여 환자들의 삶의 질과 생존율을 개선한다. 때문에 지난 2015년 특허 만료 이후에도 높은 임상적 가치를 기반으로 연간 200억원대 매출(의약품조사기관 아이큐비아 기준)을 기록하며 페메트렉시드 처방 시장에서 60%의 시장점유율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최근 알림타와 MSD의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성분 펨브롤리주맙)’의 병용요법이 전이성 비편평 비소세포폐암 환자에게 1차 치료의 주요한 옵션으로 주목받으면서 매출이 늘고 있다.

보령은 이번 알림타 인수를 계기로 국내 최고 수준의 항암제 마케팅 경쟁력을 적극 활용해 항암제 부문의 지속 성장과 함께 회사의 수익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인수 후 첫 해인 내년 알림타 매출 목표는 230억원으로 치료 옵션의 확대, 환자 수 증가에 맞춰 매출과 시장점유율을 함께 높일 방침이다.

현재 보령은 국내 유일의 부문급 항암전문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글로벌 리딩품목에서부터 항암보조제까지 폭넓은 포트폴리오를 구축, 국내 항암제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김영석 Onco부문 부문장은 “알림타는 국내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 분야에서 대표적인 항암화학요법으로 쓰이고 있으며 다른 면역항암제와의 병용요법으로 앞으로 더욱 기대되는 제품”이라며 “폭넓은 항암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처방의와 환자들에게 다양한 치료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알림타는 2020년 항암제 ‘젬자(성분 젬시타빈)’, 2021년 조현병 치료제 ‘자이프렉사(성분 올란자핀)’에 이어 보령이 글로벌 제약사로부터 국내 권리를 인수한 세 번째 품목이다.

보령은 지속적인 성장과 안정적인 수익창출 기반 마련을 목표로 LBA(Legacy Brands Acquisition) 전략을 추진 중이다. 이를 통해 특허 만료 후에도 높은 브랜드 로열티에 기반, 일정 수준의 매출 규모와 시장 점유율을 유지할 수 있는 오리지널 의약품을 인수하고 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