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지역 화훼농가 육성사업 성과...‘눈에 띄네’
경주시, 지역 화훼농가 육성사업 성과...‘눈에 띄네’
  • 최상대 기자
  • 승인 2022.10.03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 지역 화훼농가 육성사업 효과 톡톡…경주 화훼 자급률 0→48%
주낙영 시장 “화훼 품종 도입, 시설 개선, 유통 기반 조성 등 화훼 지역 자급률 70%까지 끌어 올릴 것”
주낙영 경주시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지역 화훼농가에서 재배된 화훼로 꾸며진 ‘황금정원나들이’ 축제를 둘러보고 있다.(사진=경주시)
주낙영 경주시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지역 화훼농가에서 재배된 화훼로 꾸며진 ‘황금정원나들이’ 축제를 둘러보고 있다.(사진=경주시)

경북 경주시가 추진해 온 ‘지역 화훼농가 육성사업'이 재배농가 확대와 생산량 증대로 이어지고 있다.

3일 경주시에 따르면 2019년 1곳 뿐이던 지역 화훼농가는 올해 기준 8곳으로 늘었다. 재배면적도 2019년 기준 0.1㏊에서 올해 1㏊로 열배 증가했다.

경주시가 지난 2019년부터 '경쟁력 있는 지역 화훼농가 육성' 목표로 시작한 ‘화훼농가 육성 시범사업’ 덕분이다.

시는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계약재배 농가를 지정하고, 재배에 필요한 시설과 기자재를 지원하고 전문 재배기술을 전파했다.

경주시는 당초 이 사업을 시작하면서 ‘지역에서 생산된 화훼는 전량 지역에서 소비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재배농가 확대에 행정력을 집중해 왔다.

올해 지역에서 생산된 화훼는 48만 본 이상으로, 전량 경주시에 납품됐다.

시가 매년 소비하는 화훼는 100만 본으로, 지역 화훼 자급률을 48% 수준까지 끌어 올린 셈이다.

지역에서 생사된 화훼를 보문단지 일원과 도심 유휴지 등 경관 사업과 원예축제인 ‘황금정원 나들이’ 행사에 활용됐다.

2019년 이전만 하더라도 타 지역에서 화훼를 전량 들여온 것과 비교하면 획기적인 성과다.

시는 올해 경북기술원 공모사업에 선정된 '화훼 생산 및 공급체계 구축 시범사업'을 통해 재배면적을 2ha까지 높일 계획이다.

지역 화훼농가들도 시가 계약재배 농가를 지정하고, 재배에 필요한 시설 및 기자재 등을 지원하는 것에 큰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화훼 품종 도입, 시설 개선, 유통 기반 조성 등 적극적인 지원으로 화훼 자급률을 70% 수준까지 끌어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choisang8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