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3년간 유통 수산물 유해물질 검사 3800건·부적합 11건 확인
경기도, 3년간 유통 수산물 유해물질 검사 3800건·부적합 11건 확인
  • 임순만 기자
  • 승인 2022.09.2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최근 3년간 도내 유통된 수산물 유해물질 검사를 3천800건 실시한 결과, 중금속 기준치를 초과한 조피볼락 등 부적합 11건을 확인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도내 유통매장 및 도매시장, 온라인 마켓 등을 통해 도, 시, 군에서 수거한 유통 수산물 3800건의 안전성 검사 결과를 정리한 ‘2019~2021 경기도 유통 수산물 유해물질 통계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9일 밝혔다.

안전성 검사 항목은 유해 중금속인 납, 카드뮴, 수은의 검출 현황, 수산물 종류에 따른 중금속 평균 함량, 양식 수산물에서 질병의 치료 및 예방 목적으로 사용되는 약품인 동물용의약품의 잔류 여부, 조개류에 축적된 독의 일종인 설사성 패독소, 수산물가공품의 원재료 내용량 미달 여부 등이다.

중금속 3444건, 잔류동물용의약품 203건, 패독소 137건, 내용량 16건 등을 검사한 결과, 11건(중금속 1건, 잔류동물용의약품 4건, 내용량 6건)이 부적합이었다. 

sm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