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인류 최초 지구 방어 실험 성공 “새로운 시대 열어”
NASA, 인류 최초 지구 방어 실험 성공 “새로운 시대 열어”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2.09.2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행성 방어 실험서 우주선 1100만㎞밖서 충돌 성공
우주선을 충돌시켜 지구 충돌 코스에 있는 소행성의 궤도를 바꾸는 인류 최초의 지구 방어 실험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사진=연합뉴스)
우주선을 충돌시켜 지구 충돌 코스에 있는 소행성의 궤도를 바꾸는 인류 최초의 지구 방어 실험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사진=연합뉴스)

우주선을 충돌시켜 지구 충돌 코스에 있는 소행성의 궤도를 바꾸는 인류 최초의 지구 방어 실험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미국항공우주국(나사(NASA))은 '쌍(雙) 소행성 궤도수정 실험'(DART)을 위해 발사된 미국 우주선이 27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8시14분 10개월 여의 비행을 끝으로 지구로부터 약 1100만㎞ 떨어진 심우주에서 목표 소행성 ‘다이모르포스’(Dimorphos)와 시속 2만2000㎞(초속 6.1㎞)로 정면 충돌했다고 밝혔다. NASA는 이번 실험을 위해 총 3억800만 달러(4290억원)를 투입했다.

DART 우주선(지난 2021년 11월 말 발사)은 소행성과 충돌하기 약 4시간 전 약 9만㎞ 밖에서 ‘스마트(SMART) 항법’ 비행체제로 전환, 관제팀 지시 없이 카메라만을 이용해 자율비행에 나섰고 소행성과 정확히 충돌했다. 우주선은 충돌하기 전 다이모르포스의 이미지를 전송 후 마지막으로 신호가 끊겼다.

NASA는 충돌 약 1시간 전부터 우주선이 전송하는 모든 이미지를 실시간으로 공개(유튜브 TV 등)하며 출돌 전 과정을 생중계했다. 로리 글레이즈(NASA 행성과학 책임자)는 “(이번 실험으로)새로운 시대를 열었고, 위험한 소행성 충돌 등으로부터 지구를 보호할 수 있는 잠재적 능력을 갖추게 되는 시대에 들어선 것”이라고 말했다.

충돌 이후 상황은 충돌 3분 뒤부터 주변 현장 55㎞ 상공을 지나는 이탈리아 우주국의 큐브샛 ‘리시아큐브’(LICIACube)가 실시간 촬영(광학카메라 두 대 장착)해 지구로 전송 중이다. 이날 중 충돌 순간의 첫 이미지가 공개될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리시아큐브는 앞서 지난 11일 본선에서 떨어져 나온 이후 DART 우주선을 뒤따라 왔다.

정확한 결과치는 2년 뒤 유럽우주국(ESA)과 헤라(HERA) 미션을 통해 공개된다. 이들은 충돌구의 크기 및 분출량, 궤도 변화 등을 면밀하게 관측해 앞으로 지구에 위협이 되는 소행성 등 지구와 가까운 행성체의 궤도를 바꾸는 기술 개발에 이번 결과를 사용할 예정이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