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온실가스 주범 '이산화탄소→일산화탄소' 전환 기술 개발
SK이노, 온실가스 주범 '이산화탄소→일산화탄소' 전환 기술 개발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2.09.23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 감축 수단 주목…환경분야 최상위 학술지 게재
‘어플라이드 커탤리시스 비: 인바이러멘털’에 온라인 학술지에 게재된 표지. [사진=SK이노베이션]
‘어플라이드 커탤리시스 비: 인바이러멘털’ 온라인 학술지에 게재된 표지.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이 독자연구를 통해 이산화탄소를 일산화탄소로 전환할 수 있는 전기화학 촉매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 발판을 마련했다.

SK이노베이션은 최근 본 연구 성과가 환경분야 최상위 학술지 ‘어플라이드 캐탤리시스 비: 인바이러멘털(Applied Catalysis B: Environmenta)’에 온라인 게재됐다고 23일 밝혔다.

전기화학적 전환 기술은 전기를 이용해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일산화탄소 등 유용한 탄소화합물로 바꾸는 기술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수단으로 주목받는다. 일산화탄소는 초산·플라스틱을 비롯한 다양한 화학제품을 생산하거나 합성 연료유, 메탄올 등 대체 연료를 생산하는 데 필요한 원료 물질이다.

업계에서는 이산화탄소 전기화학적 전환에 높은 활성을 보이는 금·은과 같은 귀금속 촉매를 값싼 철·니켈 등으로 대체하고 이를 원자 수준으로 조절해 성능을 개선하는 연구들이 다수 진행 중이다.

기존 촉매가 수백개의 원자가 뭉쳐있는 형태였다면 원자를 하나하나 분리해 만든 단원자 촉매는 활성을 더욱 높이는 최신 촉매 기술이다.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 연구팀은 서로 다른 두 개의 원자를 하나씩 붙여 만든 이원자 형태 촉매로 더 큰 성능 개선을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니켈과 망간을 원자 하나씩 붙인 형태로 촉매를 제조할 경우 촉매 활성에 시너지 효과가 발생하는 것에 착안, 이산화탄소 분해에 사용되는 에너지를 줄이고 98% 이상 일산화탄소로 전환하는 촉매기술을 개발했다. 이는 현재까지 논문으로 보고된 수치 중 최상위 결과값에 속한다.

SK이노베이션은 차세대 촉매 개발 역량 확보 외에도 외부 전문기관과의 협력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전기화학반응기 규모를 확대하고 양산 가능한 기술도 추가로 확보해 탄소 중립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성준 환경과학기술원장은 "이번 연구 성과는 수십년에 걸친 에너지·화학 연구개발 과정에서 축적된 촉매 역량이 탄소 저감 기술 개발에 접목된 사례”라며 “탄소 중립 기술 개발을 위해 촉매·공정·합성 등 SK R&D 핵심역량을 심화해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