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미국 바이오테크와 이중항체 치료제 개발
셀트리온, 미국 바이오테크와 이중항체 치료제 개발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09.21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비프로와 계약 체결…HER2 양성 고형암 표적
셀트리온 CI
셀트리온 CI

셀트리온은 20일 미국 바이오테크 에이비프로(Abpro)와 HER2 양성 유방암 타깃의 이중항체 치료제 ‘ABP102’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셀트리온은 ‘ABP102’의 글로벌 공동 개발·판매 권리를 확보했다.

개발 마일스톤은 총 1000만달러(약 139억원)며 상업화 혹은 제3자 라이선스 아웃 시 발생하는 이익금은 단계에 따라 25%~50%를 에이비프로가 수령하는 조건이다. 상업화 시 매출 달성에 따른 마일스톤은 최대 17억5000만달러(약 2조4300억원)까지로 정했다.

셀트리온은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한 동물효능실험(in vivo PoC study), 공정개발, 전임상 동물실험, 임상개발, 상업화를 담당하게 된다.

에이비프로는 물질 개발, 후보물질 선정, 세포효능실험 등을 맡게 된다.

이미 양사는 HER2 양성 고형암 표적 이중항체 치료 후보물질로 ‘ABP102’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치료제 개발에 착수했다.

이중항체(bispecific antibody)는 2개의 표적 세포에 동시 결합 가능한 것이 큰 특징으로 단일클론항체 대비 표적 세포에 대한 특이성·효능 증진 등의 이점이 있다.

‘ABP102’는 T세포 연결 HER2xCD3 이중항체로 HER2 양성 암세포와 T세포를 연결시켜 암세포 사멸을 유도하는 기전을 가진 약물이다. T세포 활성능 조절로 정상세포에 대한 독성을 최소화하면서 암세포에 대한 특이성을 극대화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셀트리온은 ‘ABP102’가 성공적으로 개발될 경우 HER2 양성 유방암·위암에서 자체 개발한 허쥬마에 이어 새로운 약물을 확보하게 돼 기존 항체치료제 중심의 항암제 포트폴리오를 한층 강화하게 된다.

셀트리온은 에이비프로와 이중항체 치료제 공동개발 계약과 함께 추가로 지분 투자도 단행한다. 지분 투자는 단순 후보물질 개발에 그치지 않고 향후 후보물질의 상업화와 다양한 프로젝트 협업까지 고려해 결정됐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양사는 이중항체 항암신약이라는 공동 목표를 위해 각 사의 강점과 노하우를 최대한 활용해 치료제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셀트리온은 에이비프로와 같은 유망한 해외 바이오테크와의 제휴·투자 확대를 통해 이중항체 치료제와 같은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꾸준히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