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의회, 소녀상 건립 6주년 기림식 참석
시흥시의회, 소녀상 건립 6주년 기림식 참석
  • 송한빈 기자
  • 승인 2022.08.14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아픔 되새겨

 

사진/시흥시의회제공
(사진=시흥시의회)

경기 시흥시의회가 지난 12일 정왕동 옥구공원 소녀상 앞에서 열린 2022년 시흥평화의 소녀상 건립 6주년 기림식에 참석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위로하며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14일 시의회에 따르면 시흥평화의 소녀상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을 회복하고 미래세대에게 올바른 역사의식을 정립하기 위해 지난 2016년 8월 20일 100% 시민 모금을 통해 옥구공원에 조성됐다.

이날 행사는 시흥시의회 의원들과 시흥시장, 국회의원, 경기도여성단체협의회 시흥시지회, 관내 여성단체장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행사에 참석한 의원들은 차례로 소녀상에 헌화와 묵념을 하고 피해자들을 추모하며 ‘기림의 날’의 의미를 되새겼다.

8월14일 기림의 날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회에 알리고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제정된 국가기념일로,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기자회견을 통해 위안부 문제를 공개 증언한 날이다.

송미희 의장은 “우리에게는 가슴 아프지만 기억해야 하는 역사가 있고, 그러한 역사에서 기억해야 하는 사람들 또한 있다”며 “그리고 그 분들을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일들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며 “시민들의 올바른 역사의식 정립을 위해 시흥시의회가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시흥/송한빈 기자

hbso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