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센트릭, 고부가 소재 'EAA' 중국 공장 설립
SK지오센트릭, 고부가 소재 'EAA' 중국 공장 설립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2.08.0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 상반기 완공…연 4만t 규모 상업 생산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이 웨이싱화학과 EAA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 계약 체결식에 화상으로 참석한 모습. [사진=SK지오센트릭]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이 웨이싱화학과 EAA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 계약 체결식에 화상으로 참석한 모습. [사진=SK지오센트릭]

SK지오센트릭이 중국에 고부가 화학소재 ‘에틸렌 아크릴산(EAA)’ 신규 생산거점을 마련하고 아시아 지역으로 사업을 확대한다.

SK지오센트릭은 중국 화학회사 웨이싱(卫星)화학과 EAA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 계약·롄윈강 쉬웨이 석유화학 단지와 투자협약서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SK지오센트릭과 웨이싱화학은 6대4 비율로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중국 장쑤성 렌윈강에 위치한 석유화학 단지 내 약 6.6만제곱미터(㎡) 부지에 약 2900억원을 투자해 EAA 생산공장을 짓는다. 해당 공장은 오는 2025년 상반기 완공, 연 4만톤(t) 규모로 상업 생산을 시작한다. 합작법인은 웨이싱화학으로부터 공급받은 원료에 SK 자체 가공기술과 공장 운영 노하우를 더해 EAA를 생산한다.

EAA는 기술 진입장벽이 높아 SK지오센트릭을 포함한 글로벌 메이저 화학업체 3∼4곳이 전 세계 공급물량 80% 이상을 차지하는 고부가 화학소재다. 고기능성 접합수지의 일종으로 금속과 플라스틱, 종이와 플라스틱 등 이종물질 간 접합에 뛰어난 성능을 발휘한다.

SK지오센트릭은 지난 2017년 미국 다우케미칼로부터 EAA사업을 인수하면서 미국 텍사스, 스페인 타라고나에 생산 기지를 확보했다. 특히 스페인 공장에서는 국내 처음으로 EAA에 나트륨, 이온 등 금속이온을 결합한 화학소재 ‘아이오노머’ 독자 연구개발과 생산에 성공하며 신규 사업 또한 확대하고 있다.

SK지오센트릭은 이번 중국 웨이싱화학 합작법인 설립 계약으로 미국과 유럽에 이어 아시아에서도 생산설비를 확보했다. 앞으로 다양한 글로벌 수요에도 유동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이번 중국 첫 생산공장을 시작으로 관련 사업 성장 추이에 따라 중국·아시아 지역 추가 증설 계획도 검토하며 늘어나는 지역 수요를 공략한다.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은 “중국 내 유일한 EAA 생산공장을 통해 중국·아시아 지역 수요를 선점하겠다”며 “고부가 화학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글로벌 친환경 화학 소재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에틸렌 아크릴산(EAA) 적용 사례. [이미지=SK지오센트릭]
에틸렌 아크릴산(EAA) 적용 사례. [이미지=SK지오센트릭]

[신아일보] 최지원 기자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