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5선 ‘주호영 비대위’ 출범 가닥…9일 의총·전국위서 의결
與 5선 ‘주호영 비대위’ 출범 가닥…9일 의총·전국위서 의결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2.08.08 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대행 이번주말 의견수렴…당 혼란 수습·윤석열 정부 국정동력 뒷받침 과제 안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에 주호영 의원(대구 출신, 5선)의 인선이 유력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당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주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맡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비대위가 예정대로 이번 주 출범하게 될 경우, ‘주호영 비대위’는 혼란에 놓인 당을 수숩하고 지지율을 회복하는 한편,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뒷받침해야 하는 큰 과제를 안게 된다.

당장 이준석 대표는 전국위의 의결로 ‘비대위’ 체제가 들어설 경우,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당내 내홍(법적대응 등)이 장기화할 우려도 커지고 있다.

중진 의원인 주 의원(5선)은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대표 권한대행 등을 역임하는 등 당 지도부 경험을 가지고 있는데다 계파색도 옅어 현재 '비상 상황'인 당을 안정적으로 이끌 수 있는 적임자로 꼽히고 있다.

권성동 대행은 오는 9일 오전 9시, 전국위원회를 개최해 ‘비대위’ 체제 전환을 위한 당헌 개정안을 의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곧바로 의원총회를 갖고 비대위원장 인선을 공개, 의원들의 추인을 받을 예정이다. 추인 후에는 다시 전국위원회를 열어 비대위원장 임명 건을 의결하고 비대위 체제 전환을 위한 마무리 절차에 들어갈 계획이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