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팜, 국제 비영리 신약개발재단과 공정기술개발 협약
에스티팜, 국제 비영리 신약개발재단과 공정기술개발 협약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07.27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저소득 소외계층 위한 저렴한 치료제 공급 합심
에스티팜 반월공장 전경[사진=에스티팜]
에스티팜 반월공장 전경[사진=에스티팜]

에스티팜은 스위스 소재 국제 비영리 소외질환신약개발재단(DNDi)과 내장 리슈만편모충증(VL) 후보물질의 상업화 전 공정 최적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2003년에 설립된 DNDi는 국경없는의사회(MSF), 세계보건기구(WHO) 등 5개의 주요 국제 연구기관이 공동으로 설립한 비영리 단체로 상업성이 낮아 글로벌제약사들이 개발을 꺼려하는 소외질병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제조 공정으로는 생산비가 높아 중저소득 소외계층 환자들이 치료비용을 감당할 수 없으므로 상업화 전에 공정기술 최적화로 비용 절감이 필요하다.

DNDi는 한국의 국제보건 분야 연구비 지원기관인 재단법인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라이트펀드)의 2022년도 연구비 지원 대상으로 선정돼 에스티팜과 이번 협약에 따른 공정 최적화 연구를 추진하게 됐다.

에스티팜은 현재 글로벌 임상 1상이 진행 중인 해당 신약의 공정 최적화를 맡아 공정 횟수를 줄이고 대체 공정을 적용하는 등 저렴하게 생산할 수 있는 공정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또 에스티팜의 혁신 기술인 환경 친화적 CFT(연속 흐름 생산) 기술을 적용해 수율 향상과 순도 개선과 생산 폐기물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공정 최적화에 성공하면 양사는 추가 공정기술을 개발하고 임상 3상을 위한 시료 생산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준영 에스티팜 합성연구소장은 “에스티팜의 혁신적인 기술이 치료제를 구할 수 없는 중저소득국가의 빈곤층 환자들 특히 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어 DNDi와의 이번 협약에 대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Stephen Robinson DNDi 제약 개발 이사는 “우리는 전 세계적으로 위험에 처한 수백만 명의 사람들에게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는 미래 치료제를 만들기 위해 에스티팜의 첨단기술과 화학 공정 전문 역량을 적용해 제조공정을 최적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모래파리에게 물려 감염되는 내장 리슈만편모충증은 환자의 간과 비장 등 내장을 공격해 급성 빈혈과 백혈병을 유발하는 등 조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사망에까지 이르는 치명적인 기생충 감염 질환이다. 동아프리카, 인도, 라틴아메리카에서 약 6억명이 내장 리슈만편모충증 감염 위험에 노출돼 있으며 매년 5~9만명이 감염되지만 기존 약물은 안전성과 비용 면에서 단점이 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