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충남지사, “역동적 도정으로 100일 내 성과 가시화”
김태흠 충남지사, “역동적 도정으로 100일 내 성과 가시화”
  • 김기룡 기자
  • 승인 2022.07.05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실국원장회의“도민에 기대‧희망 드리자”...예산 확보 적극적 활동 주문
김태흠 지사가 4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민선 8기 첫 실국원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충남도)
김태흠 지사가 4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민선 8기 첫 실국원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충남도)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4일 “역동적인 도정으로 100일 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올리자”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민선 8기 첫 실국원장회의를 주재하면서 “도정 비전을 ‘힘쎈충남, 대한민국의 힘’으로 정한 것은 역동적으로 도정을 이끌고, 충남의 새로운 도약을 이뤄내자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며 이같이 피력했다.

이어 “그래야만 도민 여러분들이 도정에 대해 기대와 희망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내년 정부예산 확보와 관련해선 보다 적극적인 활동을 주문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5일 개최하는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 때에는 각 지역마다 국비와 관련된 역할을 요청하고, 실제적인 내용을 드리는 자리를 만들어야 한다”라며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김 지사는 또 당선인 신분으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등을 만난 사실을 언급하며 “내년 국비 확보를 위해서는 이달 총력전을 펴야 한다”고 강조한 뒤 “국회 원 구성이 마무리되면, 각 상임위원 등을 만나는 일정을 잡아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도정의 모든 부분에 대해 도민과 소통하고 이해를 구하며, 미래에 투자한다는 생각으로 시스템과 제도를 개선해 나아가겠다”면서 “충남부터 공공기관 개혁과 구조조정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새롭게 시작한 도정에서 ‘공공기관 관련 문제점이 있다면 털고 가야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 김 지사는 “도 산하 공공기관에 대한 경영 평가를 중립적이고 객관적인 회계법인에 맡기는 방안을 조속히 검토하라”며 “경영평가와 병행해서 공공기관 전체에 대한 감사를 조속히 시행해 달라”고 지시했다.

지역 대학과 기업의 인력 선순환을 위한 협력 체계 구축 필요성도 꺼냈다.

김 지사는 “도내 대학들이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를 배출하고, 기업은 도내 인재를 채용함으로써 우리 젊은이들이 충남에 머물 수 있는 상생 협력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농업과 관련해선 “스마트팜 단지 조성 등 농업 시스템 개선을 위해 우리 도가 선도적으로 시범사업을 시작해야 한다”라며, 이를 위해 국회 및 중앙정부와의 협력 관계 강화 등을 위해 힘 써 줄 것을 당부했다.

실국원장회의에 대해선 “도민과 충남을 위한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최적의 대안을 마련하는 장이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