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윤리위, 이준석 마녀사냥하듯 징계 내릴까 걱정"
하태경 "윤리위, 이준석 마녀사냥하듯 징계 내릴까 걱정"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7.0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대방 측 주장만 수용해 李 징계내리면 존립 위기 처할 듯"
"명백한 물증·복수 일치된 진술 있어야… 윤리위 이해 안 가"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 지난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해 현장 시뮬레이션 및 역대 유사사례 분석 전문가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 지난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해 현장 시뮬레이션 및 역대 유사사례 분석 전문가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4일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및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심의 관련 "여론으로 마녀사냥 하듯 징계를 때릴까봐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하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금 여론이 이 대표에게 우호적이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의혹의 핵심 관계자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주장의 신빙성을 묻는 질문엔 "(김 대표의) 주장을 대변하는 변호사가 이 대표를 굉장히 집요하게 정치적으로 공격해 왔던 분이어서 아무래도 의도가 없었는지 (의문)"이라며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리하는 사람이 중립적이지 않은 사람이다 보니까, (처음 의혹을 제기한) 강용석 그쪽 같은 팀"이라며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에 자주 나오고 그러더라. 그래서 그 주장만 수용해서 경찰 발표도 아닌데 징계를 때리게 되면 윤리위 자체가 굉장히 존립 위기에 처할 거라고 본다"고 질타했다.

하 의원은 "우리 의원들도 그렇고 또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그렇고 이 대표한테 대선 때부터 불만이 많다"며 "(윤리위가) 여론을 좀 많이 의식하고 있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사실 여론조사에서 '이준석 대표를 징계해야 한다'는 수치가 더 높다"면서도 "그러면 힘을 더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윤리위는 여론 따라 움직이면 안 된다. 법원이 여론재판하면 안 된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윤리위가 그 문제에 있어선 중립을 지켜야 되는데 경우에 따라 여론을 갖고 헤게모니 싸움에 개입하는 윤리위가 된다"며 "지지율이 떨어지는 데 대해 이 대표 책임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데, 근본적으론 이 대표 문제가 있더라도 윤리위가 이걸 중립적으로 대처하지 않는 것에 근본적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두둔했다.

하 의원은 윤리위를 향해 "대표 징계인데, 명백한 물증이 있어야 된다"며 "진술이라도 복수의 일치된 진술이 있어야 되고, 그런 걸 아닌 것 갖고 이렇게 (징계 심의 절차를) 밀어붙이는 건 이해하기가 어렵다"고 비판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