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김용태 "윤리위, 인터넷 방송에 조종당한단 의혹도 있어"
국힘 김용태 "윤리위, 인터넷 방송에 조종당한단 의혹도 있어"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7.0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대통령, '당대표 비서실장 사퇴' 통해 의중 드러내진 않았을 것"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김용태 최고위원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김용태 최고위원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원이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및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심의 결정을 앞둔 당 윤리위원회를 향해 "정말 입에 담기도 어려운 소문이나 윤리위가 무슨 인터넷 방송에 조종당하는 것 아니냔 의혹들도 있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YTN라디오 '박지훈의 뉴스킹'에 출연해 "집권 여당의 윤리가 그렇지 않았으면, 사실이 아니길 바라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성민 비서실장 사퇴와 관련해 지금 언론에서 굉장히 많은 추측을 하고 있다"면서 "설마 대통령께서 당 대표를 아무리 미워한다고 할지라도 이런 식으로 언론에 비서실장을 그만두게 해서 뭔가 의중을 드러내려고 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된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전략적, 기술적으로 잘 그렇게 안 할 거라고 본다"면서 "(비서실장 사퇴에 대한) 윤핵관들의 지시가 있었다면 내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박 비서실장이 그만둘 때 이야기를 하지 않았을까"라고 반문했다.

또 "뭔가 대표로부터 타협점을 제시했다든지, 윤핵관과의 타협점을 제시했지 않을까에 대한 생각이 있다"며 "이런 부분을 당대표가 잘 완만하게 해결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모두가 두려워하는 방향으로 달리면 된다'는 글에 대해선 "A부터 Z까지 모든 경우의 수를 다 놓고 판단한단 뜻으로 이해하면 될 것 같다"며 "윤리위가 어떤 시나리오를, 어떤 결과를 내놓을지 모르기 때문에 그에 대해 당 지도부로서 국정 운영과 당에 흔들림 없이 가기 위해선 어떤 방향으로든지, 어떤 방법이라든지 우리가 쓸 수 있는 방법을 다 쓸 수 있단 해석을 하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