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에어리 우리나라에 직접 영향 없어…체감 30도 넘는 찜통더위 이어져
태풍 에어리 우리나라에 직접 영향 없어…체감 30도 넘는 찜통더위 이어져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2.07.0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150㎞ 부근 해상서 시속 7㎞로 북상 중
3일 오전 10시 현재 제4호 태풍 에어리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3일 오전 10시 현재 제4호 태풍 에어리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제4호 태풍 에어리(AERE)는 한반도를 비껴 일본에 상륙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다음 주 수요일인 오는 6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하루 최고 체감온도가 30도를 웃도는 등 찜통더위가 계속되겠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에어리는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1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7㎞로 북상 중이다.

에어리는 오는 4일 오전 9시 제주 서귀포시 남쪽 290㎞ 부근 해상까지 근접한 후 동쪽으로 이동해 일본 규슈섬을 거쳐 6일 오전 9시 오사카 서남서쪽 260㎞ 부근 해상에서 열대저압부의 영향으로 세력이 약화될 전망이다.

에어리의 최대풍속은 시속 68㎞, 중심기압은 994hPa(헥토파스칼)로 비교적 세와 규모가 큰 태풍은 아니다.

에어리는 제주 남쪽 먼 해상과 남해동부 먼 해상에 높은 물결을 일으키고, 제주해안과 남해안에 너울을 일으키는 정도로 영향을 줄 전망이다.

현재 제주 남쪽 바깥 먼 해상과 남해 동부 바깥 해상에는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남해 동부 안쪽 먼 해상에도 ‘태풍 예비특보’ 발령을 검토 중이다.

에어리는 우리나라를 비껴가며 직접 영향을 주는 대신, 덥고 습한 공기를 유입시키면서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아울러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아래 놓이면서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돼 다음 주 중반까지 체감 30도를 넘어서는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