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다문화통합어린이집 16개소 운영 '서울시 최다'
영등포구, 다문화통합어린이집 16개소 운영 '서울시 최다'
  • 허인 기자
  • 승인 2022.07.0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등포구)
(사진=영등포구)

서울 영등포구가 다문화통합어린이집'을 5개소 추가 지정해 총 16개소로 확대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서울시 자치구 소재 다문화통합어린이집 전체 120개 중 가장 많은 13.4%에 해당하는 수치다. 서남권을 대표하는 다문화 선도 자치구로서의 명성에 걸맞은 행보로 풀이된다.

'다문화통합어린이집'이란 다문화 영유아와 일반 영유아를 함께 보육함으로써 다양한 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다문화 가족 자녀들이 건전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보육시스템이다.

구는 교구․교재 등을 활용한 체험놀이를 통해 영유아들이 자연스럽게 다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내‧외국인에 대한 편견 없이 서로 융화하여 생활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다문화통합어린이집 신규 지정은 자치구 현장 점검과 서울시 선정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쳤다.

'어린이집별 다문화 아동 수', '어린이집의 보육환경 및 제반 운영 상태', '지역별 다문화통합어린이집 수급 현황', '다문화가정 밀집지역'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 영등포구는 △리틀푸른어린이집 △리틀영일우리어린이집, △미루나무어린이집 △새상아어린이집 △영등포든든어린이집 등 5곳이 최종 선정됐다.

이밖에도 구는 △신일어린이집(’08) △대림2동어린이집(’10) △신길5동어린이집(’14) △해달별아이사랑어린이집(’15) △강성어린이스쿨어린이집(’17) △튼튼어린이집(’17) △다온어린이집(’18) △대림1동어린이집(’19) △해태어린이집(’19) △양평3가어린이집(’20) △키즈어린이집(’20) 등이 다문화통합어린이집으로 지정돼 다양한 다문화 특화 프로그램들을 운영하고 있다.

구는 이와 더불어 외국 국적을 가진 아동에게도 구비로 보육료를 지원하는 등 차별 없는 교육 기회 보장과 아동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보육환경 조성에도 한발 앞선 행정을 하고 있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다문화통합어린이집 신규 지정이 다문화 가정과 어린이집 및 지역사회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다문화 아동과 일반 아동이 문화적 차이를 인정하고 상호 이해·교류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