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인물·기관 北제재 확대플랜 준비”(종합)
대통령실 “인물·기관 北제재 확대플랜 준비”(종합)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2.06.30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마드리드 한미일 정상회담선 제재 논의안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자금원을 차단하기 위해 북한의 인물과 기관을 대상으로 제재 확대를 준비 중인 가운데 한국과도 해당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9일(현지시간) 저녁 마드리드 프레스센터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새로운 형태의 대북 제재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예고했는데 논의됐느냐’는 기자단의 질문에 “정상회담에서 논의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3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북한 인물 및 기관에 대한 제재를 확대하겠다는 플랜과 관련해 준비를 마쳤으며 한미 양국은 북한 제7차 핵실험 등 추가 도발과 관련한 대응 방안을 협의 중이다.

이에 북한의 중대한 추가 도발이 발생할 시 북한의 인물·기관에 대한 제재를 확대하는 방안 또한 한미 양국이 함께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설리번 보좌관은 지난 28일 기자회견에서 재닛 앨런 재무부 장관이 다음 달 방한할 때 추가 대북 제재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느냐는 기자단의 질문에 “북한이 제재에 대응해 지속적으로 수익을 얻어내는 방법 측면에서 적응해왔다. 때문에 한미 양국도 지난 18개월간 새로운 제재 대상을 계속해서 찾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새로운 재원을 얻는 것을 차단하는 방법을 지속해서 찾을 필요가 있다. 이것은 앨런 장관과 한국의 재무 당국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함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필요한 재원을 북한이 조달할 수 없도록 하는 방안 구상 중이다. 아울러 경제적인 압박 차원에서 우리 모두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논의할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