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5년 만에 글로벌 부품업체 순위 6위 탈환
현대모비스, 5년 만에 글로벌 부품업체 순위 6위 탈환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6.28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오토모티브뉴스 선정…전년대비 한 단계 상승
현대모비스 로고.
현대모비스 로고.

현대모비스가 지난해 5년 만에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계 순위 6위를 탈환했다. 자율주행과 전동화 등 미래차 시장에 선제적 투자와 연구·개발을 확대한 결과로 유동적인 글로벌 시장환경에도 경영성과를 안정적으로 이어갔다는 평가다.

현대모비스는 28일 미국의 글로벌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 뉴스(Automotive News)가 발표한 100대 부품사 순위(2022 Top Suppliers)에서 6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오토모티브뉴스는 글로벌 부품사들이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거둔 직전 연도 매출액을 기준으로 글로벌 부품사 순위를 발표한다. 이는 곧 부품업체들의 경쟁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순위 조사에서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291억달러의 완성차 대상 매출액을 기록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7년부터 5년간 유럽과 북미, 일본 업체들에 이어 업계 순위 7위에 머물렀다. 지난해 전동화와 핵심부품을 중심으로 글로벌 수주가 급격하게 늘며 올해 한 계단 상승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11년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한 이후 12년 연속 10대 부품사에 선정됐다.

미국의 글로벌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 뉴스가 발표한 ‘2022 글로벌 부품사 순위’ 표. [표=현대모비스]
미국의 글로벌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 뉴스가 발표한 ‘2022 글로벌 부품사 순위’ 표. [표=현대모비스]

글로벌 10대 부품사는 전년대비 1위에서 5위까지 순위가 동일했다. 프랑스 포레시아(Faurecia)와 독일 헬라(Hella)가 합병해 덩치를 키운 포비아(Forvia)가 현대모비스의 뒤를 이어 7위에 올랐다. 전년도 6위였던 독일 콘티넨탈(Continental)이 두 계단 하락해 8위에, 독일 바스프(BASF)와 북미 리어(Lear)가 각각 9위와 10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10대 부품사에는 5개의 유럽 업체가, 북미와 일본 업체는 각각 2개씩 이름을 올렸다. 국내 업체로는 현대모비스가 유일하다.

올해 100대 부품사에 국내 기업으로는 현대모비스를 포함해 총 10개 업체가 순위에 올랐으며 대부분 순위가 상승했다. 현대트랜시스는 지난해 34위에서 32위로, 현대위아는 38위에서 36위로, 한온시스템은 39위에서 37위에 올랐다.

이외 국내업체로는 만도(48위), 현대케피코(87위)가 포진했다. SK온이 68위로 새롭게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지역별로는 유럽(29개), 북미(26개), 일본(22개), 중국(10개) 부품업체가 100위권을 형성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현대자동차·기아를 제외한 글로벌 완성차로부터 전년대비 약 50% 가까이 성장한 총 37억5000만달러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유럽 지역의 대형 완성차 파트너사를 새롭게 확보하고 차세대 디스플레이, 인포테인먼트, 안전부품 등 신제품 수주가 이뤄질 전망이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