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피드앤케어, 업계 첫 '메탄 저감' 친환경 사료 선봬
CJ피드앤케어, 업계 첫 '메탄 저감' 친환경 사료 선봬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2.06.21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탄솔루션' 출시…일반 사료 대비 발생량 36.6% 저감
메탄 저감 사료 고유마크. [제공=CJ피드앤케어]
메탄 저감 사료 고유마크. [제공=CJ피드앤케어]

CJ제일제당의 사료·축산 독립법인 CJ 피드앤케어(Feed&Care)는 소가 배출하는 메탄을 줄이는 친환경 사료를 개발·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CJ피드앤케어가 이번에 내놓은 친환경 사료는 메탄 저감 낙농(젖소)사료 ‘메탄솔루션’과 비육(육우)사료 ‘비프메탄솔루션600’이다. 

메탄솔루션은 대기오염 주요 원인 중 하나인 소 트림이나 방귀 속 메탄을 줄여주는 친환경 사료다. 국내 낙농업계 최초의 메탄 저감 사료이기도 하다. 

CJ피드앤케어가 건국대학교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2주간 메탄솔루션을 먹은 젖소는 일반 사료를 섭취했을 때보다 메탄발생량이 36.6% 감소했다. 또 우유 생산량에는 변화가 없어 친환경적이면서도 생산성이 유지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소는 사료 섭취 후 네 개의 위 중 첫 번째 위에서 되새김질을 한다. 이 과정에서 미생물 작용으로 생성된 메탄이 배출된다. CJ피드앤케어는 소 위 속 메탄 발생균을 억제하는 사료첨가제 특허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메탄 저감 사료에 적용했다. 

CJ피드앤케어는 우선 국내 축산시장에서 메탄솔루션 수요를 늘리고, 향후 해외시장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 세계적으로 탄소배출권거래제가 축산업계로 확대된 가운데 메탄 저감 사료를 비롯한 친환경 사료의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서다. 약 1000만마리의 소가 사육되고 있는 뉴질랜드가 올해 안에 축산농가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에 세금을 매기기로 하는 등 관련 규제가 강화됐다.

기후변화 정부 간 협의체(IPCC)에 따르면 소 한 마리가 1년 동안 배출하는 메탄 양은 육우는 50킬로그램(㎏) 이상, 젖소는 120㎏ 이상이다. 자동차 한 대의 연간 메탄 배출량이 약 200kg 수준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소가 배출하는 메탄의 양이 상당한 수준이다. 

메탄은 공기 중 농도는 낮지만, 이산화탄소에 비해 약 20배 이상 온실효과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글로벌 사료·축산 기업을 중심으로 소의 메탄 발생을 줄이는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이 지속되고 있다.

CJ 피드앤케어 관계자는 “메탄 저감 사료 출시를 계기로 사료·축산 분야 패러다임의 ‘친환경 전환’을 이끌 것”이라며 “앞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점에서 다양한 첨단 사료 연구개발을 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