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인재 키운 KT, 올해도 우수기관 선정
중소기업 인재 키운 KT, 올해도 우수기관 선정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2.06.1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디지털인재 양성…'SW개발자를 위한 AI 파이썬' 신설
(사진 왼쪽부터) 류경희 고용노동부 류경희 직업정책능력국장, 진영심 KT 그룹인재개발실장 상무, 강현철 한국산업인력공단 능력개발이사가 7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21년도 국가인적자원개발컨소시엄 우수·자율 공동훈련센터 시상식에서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KT]
(사진 왼쪽부터) 류경희 고용노동부 류경희 직업정책능력국장, 진영심 KT 그룹인재개발실장 상무, 강현철 한국산업인력공단 능력개발이사가 7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21년도 국가인적자원개발컨소시엄 우수·자율 공동훈련센터 시상식에서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KT]

KT는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하는 ‘국가인적자원개발컨소시엄’ 성과평가에서 2년 연속 우수 훈련기관으로 선정되면서 ‘자율 공동훈련센터’로 지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자율 공동훈련센터는 해당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훈련센터 중 2년 연속 성과평가 상위 20% 내의 모범 사업 운영기관을 대상으로 지정한다. 해당 기관은 사업 운영의 자율성을 보장받는다.

국가인적자원개발컨소시엄(CHAMP)은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직업 능력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근로자를 위해 고용노동부 등이 2001년부터 추진하는 국가 인력양성 사업이다.

KT는 지난 2003년부터 해당 사업에 참여했다. KT는 중소기업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공사 관리, 현장 산업 안전관리 등 현장에서 꼭 알아야 하는 직무 관련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누적 수료생은 지난 6월17일 기준 9만2000여명을 넘어섰다. 누적 교육 시간은 약 10만 시간에 이른다.

KT는 지난해 4월부터 9월까지 6개월 간 269개 중소기업 직원 568명을 대상으로 ‘네트워크 서비스 기술의 진화’, ‘무선시설 공사관리 실무’ 등 6개 과정 비대면 화상교육을 진행했다. 원격 가상현실(VR) 인프라를 활용해 통신업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교육을 시행했다. 교육생들은 교육 수료 후 실시한 만족도 설문조사에서 10점 만점 기준 평균 9점 이상 높은 점수로 응답했다.

아울러 KT는 산업계 디지털 인재 부족 해소를 위해 앞장선다. KT는 중소기업 재직자가 대기업 수준의 인공지능(AI) 실무역량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국가 차원의 디지털 경쟁력을 제고하는 데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KT는 이를 위해 지난해부터 ‘SW개발자를 위한 AI 파이썬’ 교육 과정을 신설했다. 데이터 처리, 머신·딥러닝 이론에 근거한 프로그래밍 활용 역량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진영심 KT 그룹인재개발실장 상무는 “KT는 20년간 국가인적자원개발컨소시엄에 참여하며 KT 미래 인재를 양성해온 노하우와 인프라를 중소기업에 적극 개방해 상생협력을 이끌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영역에서 디지털 교육의 접근성을 높여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교육 격차를 줄이고 대한민국 강소기업들의 디지털 경쟁력 강화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