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지사 준비위, 도민 찾아‘힘쎈 충남의 길’ 묻는다
충남도지사 준비위, 도민 찾아‘힘쎈 충남의 길’ 묻는다
  • 김기룡 기자
  • 승인 2022.06.1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일 천안‧논산‧공주 등 시군 찾아 민선8기 공약‧정책 의견 청취
 

민선8기 충남 도정의 새로운 방향을 설계 중인 충남도지사직 인수 준비위원회가 지역 공약과 주요 정책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민선8기 도정에 녹여낸다는 계획이다.

19일 준비위에 따르면 교육문화환경분과를 비롯해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 교육발전특별위원회가 주관하는 시군 현장 의견 수렴을 위한 간담회가 20∼21일 공주와 천안, 논산 등에서 열린다.

먼저 20일에는 교육문화환경분과가 충남역사문화연구원에서 지역 공약 간담회를 갖는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영석 위원장과 교육문화환경분과 박하식 간사, 김영범‧김옥‧장혜숙 위원 등이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교육문화환경분과는 △공주‧부여권 백제역사문화 발전 및 관광자원 개발 전략 △백제문화 복합단지 및 체험마을 조성 △금강권 역사 문화관광 플랫폼 구축 △칠갑산 관광자원 개발 및 콘텐츠 개발 등을 설명하고, 도민 의견을 구한다.

21일에는 지역균형발전특위와 교육발전특위가 의견 수렴에 나선다.

지역균형발전특위는 이날 오전 10시 천안에 위치한 충남북부상공회의소에서 천안‧아산권역 의견을 들은 뒤, 오후 2시 30분 논산문화원으로 이동해 논산‧계룡‧금산권역 도민 목소리를 청취한다.

이날 지역균형발전특위는 천안‧아산권역 발전 전략으로 △GTX-천안아산 연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지하철 1호선 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배이밸리 메가시티 건설 △중부권 거점 재난전문병원 설립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천안 부동산 조정지역 해제 △소재‧부품‧장비특구 조기 추진 △천안역사 및 역세권 개발 △KTX 천안아산역 광역복합환승센터 설치 △AI 기반 미래차산업 중심 허브 육성 등을 제시할 계획이다.

또 논산‧계룡‧금산권역 발전 전략으로는 △육군사관학교 논산 이전 △국방부 이전 △국방국가산업단지 조성 △탑정호 대규모 민자유치 관광 개발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충남 남부출장소 설치 △금산인삼약초산업진흥원 위상 강화 △금산-논산 간 도로 확포장 등을 내놓을 예정이다.

교육발전특위의 민선8기 교육 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 청취는 같은 날 오전 10시 천안 백석대에서 갖는다.

이 자리에는 특위 위원과 대학교수, 학부모 등이 참석, 산-관-학 협력 방안과 주요 교육 관련 공약에 대한 의견을 묻는다.

주향 준비위 대변인은 “김태흠 충남도지사 당선인이 제시한 공약 등을 도민 여러분들에게 설명하고, 현장의 시각과 목소리를 토대로 공약 등을 정교하게 다듬기 위해 의견 수렴 활동에 나선다”라며 “각 간담회 등에서 나온 도민 의견은 민선8기 도정 방향과 공약에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준비위는 민선8기 공약 최종 확정 전까지 분과별 현장 의견 수렴 활동과 정책 현장 방문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