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개별활동은 해체 수순?… 하이브 대표 “전혀 고려 안해”
방탄소년단 개별활동은 해체 수순?… 하이브 대표 “전혀 고려 안해”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2.06.16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에 이메일 보내… “팀 활동과 개인활동 병행함으로 활동폭 넓힐 것”
(사진=방탄소년단 트위터)
(사진=방탄소년단 트위터)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이 개인 활동을 공식 선언하면서 그룹 해체설까지 불거지자 소속사가 “해제는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사태를 진화했다.

공식 팬클럽 ‘아미’는 소속사의 공식입장에 일단 안도하는 모양새지만 방탄소년단이 가요계에 미치는 파급력을 고려하면 당분간 대중문화 분야의 큰 파장이 예상된다.

16일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 뮤직의 모회사인 하이브에 따르면 전날 박지원 대표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14일 '방탄회식' 콘텐츠를 통해 전달된 아티스트의 메시지는 앞으로의 지속적인 성장, 성숙을 위해 팀 활동과 개인활동을 병행함으로써 활동의 폭을 보다 다각적으로 넓혀나가겠다는 것”이라며 “방탄소년단은 팀 해체를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팀 해체의 수순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도 없다”며 “방탄소년단의 팀 활동을 잠시 쉬어간다는 아티스트의 메시지는 완전한 활동 중단을 의미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팀 활동과 개인 활동을 조화롭게 진행할 예정이기에 멤버들의 활동의 범위는 오히려 더 확장될 것이라며 새로운 성장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멤버 별 개인 활동 계획이 이미 수립됐거나 수립 중에 있고 곧 발표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개인 활동과 팀 활동은 상호 시너지 하에 진행될 것”이라며 “팀 활동의 경우 이미 '프루프'(Proof) 앨범 활동이 본격적으로 진행 중이고, 이후 추가적인 팀 활동 계획 또한 수립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14일 오후 게재한 유튜브 영상 '찐 방탄회식'에서 “우리가 잠깐 멈추고, 해이해지고, 쉬어도 앞으로의 더 많은 시간을 위해 나아가는 것”이라며 데뷔 9년 만에 단체 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리더 RM은 “'다이너마이트'(Dynamite)까지는 우리 팀이 내 손 위에 있었던 느낌인데 그 뒤에 '버터'(Butter)랑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부터는 우리가 어떤 팀인지 잘 모르겠더라”며 “어떤 이야기를 하고 어떤 메시지를 던지느냐가 되게 중요하고 살아가는 의미인데, 그런 게 없어졌다”며 방향성 상실에 관한 고민을 털어놨다.

다른 멤버들 역시 팀 활동으로 제한되고 있는 개인적 성장과 활동 영역 확대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고 개인 활동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것을 예고했다.

소속사 빅히트뮤직 역시 “방탄소년단은 팀 활동과 개별 활동을 병행하는 새로운 챕터를 시작하게 된다”며 “멤버 각자가 다양한 활동으로 성장하는 시간이 될 것이고 향후 방탄소년단이 롱런하는 팀이 되기 위한 자양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개별 활동을 공식 인정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