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칼, 진에어 주식 전량 매각…6048억 규모
한진칼, 진에어 주식 전량 매각…6048억 규모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2.06.13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입금 상환 통한 재무구조 개선 전망
진에어 항공기. [사진=진에어]
진에어 항공기. [사진=진에어]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이 진에어 보유 주식 전량을 대한항공에 매각한다.

한진칼은 13일 이사회를 열고 한진칼이 보유 중인 진에어 주식 전량을 자회사인 대한항공에 매각하기로 결의했다.

매각 대상 주식은 한진칼이 보유한 진에어 주식 2866만5046주(지분율 54.91%)로 전체 매각규모는 약 6048억원이다.

한진칼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자회사들의 위기 극복을 위해 유상증자 참여 등 지속적인 지원을 해왔다. 이 때문에 2020년 이후 재원 마련 등을 위해 1조원이 넘는 수준까지 차입금이 큰 폭으로 증가해 재무구조가 약화됐다. 하지만 이번 매각 대금으로 올해 재무구조가 개선될 전망이다.

또한 한진그룹의 항공계열사 수직계열화라는 그룹 내 지배구조 개편을 통해 △중복노선 효율화 △연결편 강화 등 항공노선 네트워크 최적화를 도모하는 하고 △기재 도입·운영 효율화 등 항공운송 관련 사업 시너지를 극대화한다. 계열사의 기업가치 제고와 항공소비자 편익 향상까지 도모할 수 있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빠르게 변화하는 항공여객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게 됐다.

한진칼 관계자는 “이번 지배구조 개편에 따라 현재 추진 중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 항공사(FSC), 진에어를 포함한 통합 저비용항공사(LCC) 출범 발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한진칼의 대한항공에 대한 진에어 지분 매각은 한진그룹 동일 계열집단 내 지분 이동에 해당해, 현재 진행 중인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통합과 관련한 해외 기업결합신고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