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칸영화제 한국 첫 남우주연상·박찬욱 감독상
송강호 칸영화제 한국 첫 남우주연상·박찬욱 감독상
  • 이종범 기자
  • 승인 2022.05.29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영화배우 송강호가 한국 배우 최초로 칸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박찬욱 감독은 한국 감독으로는 두 번째로 감독상을 받았다.

송강호와 박찬욱 감독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과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각각 한국영화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으로 수상한 두 사람은 시상식에 참석한 영화인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국 작품 경쟁 부문 2개 동시 수상은 한국영화 사상 처음이다.

[신아일보] 이종범 기자

baramss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