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앞둔 박 의장 "의회민주주의 이정표 남기려 성심껏 노력"
퇴임 앞둔 박 의장 "의회민주주의 이정표 남기려 성심껏 노력"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5.2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개혁법 일방적 뒤집힌 건 아쉬워"
"권력 분산·제도적 협치 위해 개헌돼야"
박병석 국회의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퇴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21대 국회 전반기를 이끈 소회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퇴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21대 국회 전반기를 이끈 소회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이 26일 "의회민주주의의 이정표를 남기기 위해 성심으로 노력했다"고 2년간 국회의장 시절을 술회했다.

박 의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부족함과 아쉬움도 있었다. 그러나 분명한 건 우리의 의회민주주의는 앞으로 나아갔단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제21대 전반기 2년간 국회를 이끌어 온 박 의장은 오는 29일 퇴임한다.

박 의장은 "2년 전 6월, 의장직을 맡은 첫날의 다짐을 새겨본다. 나는 '소통'을 으뜸으로 하고, '대화와 타협'으로 국회를 운영할 걸 약속했다"면서 "국민을 지키는 국회, 국민과 함께하는 국회, 국민의 미래를 준비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오직 국민과 국익만 바라보며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대화와 타협의 의회주의를 꽃피우고자 했다. 21대 국회는 거의 모든 법안들을 여야합의로 통과시켰다"면서 "20년 가까이 논란됐던 세종시 국회의사당 설치법을 여야가 한마음으로 처리했다"고 성과를 알렸다.

다만 검찰개혁 법안(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처리 과정에 대해선 "의회정치의 모범을 보였으나 일방적으로 뒤집혔다. 참으로 아쉽다"고 토로했다.

박 의장은 "민생을 최우선으로 했다. 21대 국회는 정부 예산안과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상가건물임대차 보호법 개정안 등 민생 관련 법안을 최우선으로 다뤘다"며 "일하는 국회를 지향했다. 국회가 언제든지 열릴 수 있도록 국회법을 개정했고, 코로나 상황에서도 국회가 멈추지 않도록 비대면 영상회의 시스템과 투표까지 할 수 있는 법적 제도를 갖췄다"고 설명했다.

개헌에 대한 의견도 표명했다.

그는 "국민통합을 제도적으로 이루기 위해선 개헌이 꼭 필요하다"면서 "제도적으로 권력을 분산시키고 제도적으로 협치를 하게끔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역사를 돌이켜보면, 지도자의 선의에만 의지하는 협치는 성공한 예를 찾아보기 어렵다"며 "대화와 협치를 제도적으로 풀어내는 새 헌법을 만들도록 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장은 "함께 노력해주신 국회의원과 국회 직원 여러분, 감사하다"면서 후대의 국회 지도자들이 내 부족함을 거울삼아 아름다운 의회민주주의를 활짝 꽃피우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국회의장으로서 국민과 더불어 일했던 지난 2년은 큰 영광이었다"면서 "국민통합과 한반도평화를 위해 여러분과 함께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정치에 뛰어들 때 지녔던 초심을 되새기며 헌신할 것"이라고 밝혔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