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지방선거 '깜깜이 기간' 돌입… 민주 '뒤집기' 가능할까
오늘부터 지방선거 '깜깜이 기간' 돌입… 민주 '뒤집기' 가능할까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5.26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세 몰리는 '밴드왜건', 열세 쏠리는 '언더독' 효과 방지
각당 전략은… 국힘 '부자 몸조심', 민주당 '지지층 결집'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왼쪽)와 같은날 경기도 의정부시 제일시장에서 열린 김원기 의정부시장 후보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6.1 지방선거를 6일 앞둔 26일부터 선거 당일 오후 7시 30분까지 선거 관련 여론조사 결과 공표나 인용보도가 금지되는 일명 '깜깜이 기간'이 열린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여론조사 결과가 투표자로 하여금 승산이 있는 후보에게 가담하게 하거나 열세자 편을 들게 하는 등 선거에 영향을 미쳐 국민의 진의를 왜곡할 우려가 있고, 불공정하거나 부정확한 여론조사 결과가 공표될 경우 선거의 공정성을 해칠 가능성이 높음에도 이를 반박하고 시정하기 어려운 점을 고려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여론조사결과 공표금지기간 전인 25일까지 공표된 여론조사결과 인용 또는 금지기간 전에 조사한 것임을 명시해 그 결과를 공표·보도하는 행위는 가능하다.

현재까지 여론조사 지표상으론 국민의힘이 전반적으로 우세한 상황이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투표해야 이긴다'며 사전투표 독려에 나섰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충남 천안에 있는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현장 선대위 회의에서 "각종 여론조사에서 긍정적인 수치가 나오고 있으나 선거 결과에 대한 낙관은 절대 금물"이라며 "여론조사가 투표로 이어져야 승리한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MBC라디오에서 "우리들은 자체적인 여론조사도 보고 있는데 전체적으로 외부에 공표되는 여론조사(결과)와 큰 차이가 없다"며 "대동소이하기 때문에 국민들께서 전체 상황을 잘 이해하고 계시리라 생각한다"고 '대세론'을 지속해 가려는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여론조사에 휘둘리지 않겠단 의지를 표명했다.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정권 직후에 치러지는 선거라 구도가 우리 당에 유리하지 않다"면서 "편향된 언론환경과 정확하지 않은 여론조사가 국민의 선택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민주당 입장에선 판을 뒤흔들 수 있는 '한 방'이 필요하나, 아직까지 그런 조짐은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의 깜짝 발언 이후 구심력을 잃은 상황을 내비치며 내홍에 휩싸인 상황이다. 

박창환 정치평론가는 "이번 지선은 지난 지선보다 투표율이 높지 않을 거라 본다"면서 "투표율이 낮을 떈 지지층 결집이 중요한데 (야당은) 지난 대선 때처럼 결집할 수 있는 이슈가 없다"고 지적했다. 다만 판세가 불리한 측에선 여론조사에 적극 응답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므로 민주당을 지지함에도 여론조사 결과엔 잡히지 않을 수 있다고 부언했다.

박 평론가는 "지금처럼 '어느 정도의 우위'만 있는 상태에선 여론조사만으로 판단하기 어렵다"면서 "특히 충남, 경기, 대전 등 대표적 접전지역은 민주당에서 후보, 지역 경쟁력이 있단 의미이므로 초박빙 결과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진단했다.

[신아일보] 강민정 기자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