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사회인이 들려주는 진로·강연체험 프로그램’ 운영
강북구, ‘사회인이 들려주는 진로·강연체험 프로그램’ 운영
  • 허인 기자
  • 승인 2022.05.2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과 미디어 관련 진로 경험 제공⋯오는 6월 과학 강연 2회, 7월 미디어 체험 1회
서울 강북구가 청소년의 직업 탐색의 장을 마련하는 ‘사회인이 들려주는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사진=강북구)
서울 강북구가 청소년의 직업 탐색의 장을 마련하는 ‘사회인이 들려주는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사진=강북구)

서울 강북구가 청소년의 직업 탐색의 장을 마련하는 ‘사회인이 들려주는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먼저 6월18일은 ‘나는 매일 지구를 읽는다(지구가 좋아 끊임없이 갖게 되는 직업들)’란 주제로 이은지 지구과학 커뮤니케이터가 강연을 진행한다.

25일에는 서울대병원 의생명연구원에 재직 중인 김태훈 연구원이 ‘AI개발자에 대하여’란 제목으로 진로 강연이 이어진다.

두 강연자는 한국창의과학재단의 과학커뮤니케이터로 활동 중이다.

강연은 구 소재 학교에 재학 또는 거주 중인 초·중·고등학생 3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수강을 희망하는 학생은 6월 15일까지 강북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또한 내달 8일에는 서울시청자미디어센터와 연계한 ‘찾아가는 체험 미디어 나눔버스’가 운영될 예정이다. 나눔버스에서 청소년들은 기자, 리포터, 기상캐스터 등의 직업체험을 통해 뉴스를 만들어 볼 수 있다.

미디어체험은 구 소재 학교에 재학 또는 거주 중인 초등학생 20명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희망 학생은 내달 1일부터 17일까지 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박겸수 구청장은 “많은 진로 프로그램들을 개설해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다양한 직업 경험을 제공하겠다“며 ”이번 진로 강연과 체험프로그램도 좋은 경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